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한국언론학보 , 2009년, pp.360 - 383  
본 등재정보는 저널의 등재정보를 참고하여 보여주는 베타서비스로 정확한 논문의 등재여부는 등재기관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해방 공간, 유행어로 표출된 정서의 담론
Dominant Discourses of Feeling Represented in the Emancipation Space(1945∼1949)

주창윤 
  • 초록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explore the ways in which the discourses of feeling are constituted in the emancipation space(1945∼1949), by analysing a variety of words in fashion those days. During the emancipation times, as Korean society had experienced rapid social, economical, cultural changes, today's Korean society and dominant value-systems formated from ideological conflicts. New words in fashion were produced and reproduced to reflect chaotic contemporary consciousness or everydayness, such as reds, rebels, war profiteers, foreigners' whores, translation politics, hello, Mr., cutting in, so on. This research identifies four discourses of feeling to show contemporary everyday experiences; red allergy, cynicism, regionalism and Yankeeism. Extreme exclusionism sets limits on these discourses of feeling. Expecially, as red allergy is strongly related to anticommunism, it becomes dominant ideology by nowaday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