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뉴 보헤미안으로서의 보보스 스타일에 關한 硏究 원문보기

  • 저자

    이은혜

  • 학위수여기관

    昌原大學校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衣類學科

  • 지도교수

  • 발행년도

    2002

  • 총페이지

    xi, 97장.

  • 키워드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8935946&outLink=K  

  • 초록

    18세기 유럽의 정치혁명과 19세기 산업혁명은 사람들의 의식체계를 바꿔 놓았고, 산업의 발달과 두 번에 걸친 세계대전은 심각한 정신적 공황과 소외감을 안겨 주었다. 이러한 사회적 환경은 반체제적이고 반 부르조아적인 저항 분위기를 조장하여 기존의 사회 규범을 무시하고 일탈의 미학을 존중하는 보헤미안 그룹을 양산하게 되었다. 주로 예술가들과 반체제적 지식인으로 형성되기 시작한 보헤미안은 20세기 초 그들의 성격을 명료하게 보여주는 의상으로 정체성을 뚜렷하게 확립하였고, 보헤미안들의 독특한 의상은 소비사회에서 끊임없이 모방되어 왔다. 늘 새로운 아방가르드로서 대중문화를 선도해 온 보헤미안 스타일은 21세기가 시작된 오늘날에도 주도적인 유행을 이끌고 있으나 그럼에도 보헤미안이라는 존재는 여전히 불투명하고 애매모호한 개념으로 규정되고 있다. 패션이란 자신의 내적인 모습을 드러내는 직접적인 표현, 즉 옷을 입는 사람인 「나」를 이끌어 주는 강한 힘이라고 정의해 보면, 디지털시대에 새로운 신흥 세력으로 등장한 보보스(BOBOS)에게 보헤미안의 철학과 삶의 방식, 그리고 패션은 이상적인 가치로 작용한다. 부르조아의 속성과 보헤미안의 감성을 함께 지닌 보보스에게 패션은 개인적인 삶의 질을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수단이기 때문이다. 부르조아의 풍부한 경제력과 보헤미안의 예술감각으로 합리적인 소비를 하는 보보스의 라이프 스타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보보스 스타일을 태동시킨 보헤미안 스타일을 고찰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하위문화를 다룬 여러 선행 연구에서도 보헤미안 스타일을 정립한 논문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에 자본주의 사회에서 하위문화를 선도하며 끊임없이 소비문화를 이끌어 온 보헤미안 스타일의 특성을 고찰한 후, 최근 소비 주체로 새롭게 부상되는 보보스의 라이프 스타일과 그들의 패션 스타일을 정리하는데 본 연구의 목적이 있다. 본 연구의 의의는 이론적으로 정립되지 않았던 보헤미안 스타일의 개념과 특성을 정리하고, 이를 통해 디지털 시대의 특성을 대표하는 보보스의 개념과 특성을 연구함으로써 패션 및 제 문화 연구, 특히 하위문화와 패션, 하위 문화에서 모 문화로 전이된 패션에 대한 연구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데 있다. 또한 세기말을 전후하여 등장한 보보스에 대한 개념 정립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이므로 보보스에 대한 연구 결과는 패션 분야뿐만 아니라 일반 문화 이론의 교육과 연구의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방법으로는 일반적 문화 이론 및 패션 이론에 관련된 문헌 고찰을 중심으로 연구하였고 패션스타일에 관한 연구는 패션 정보지 및 웹사이트 검색을 통해 주로 2000~2002년 패션 트렌드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보헤미안은 일반적으로 사회의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방랑자나 자유분방한 생활을 추구하는 예술가들을 지칭하며 기존의 계급이나 질서에 저항하는 반 부르조아적 집단을 뜻한다. 보헤미안의 태동배경으로는 프랑스 정치혁명과 유럽의 산업혁명, 예술가들의 일상적 삶과 예술활동, 1940년대의 실존주의, 1950년대의 비트 운동을 들 수 있다. 산업사회의 풍요 속에 점점 소외되어 가는 인간에 대한 애정과 과학 중심의 이성주의적 분위기 속에서 사회의 기존 질서를 깨뜨리고, 보다 자연적인 인간으로 되돌아가고자 하였던 보헤미안의 정체성은 패션을 통해 뚜렷해졌다. 대표적으로 나타난 외적 특성은 민속 풍의 차용과 빈티지 스타일, 검은 색을 통한 정체성의 표현과 아방가르드 예술을 통한 전위적 표현 등이었다. 21세기에는 60년대의 반문화적인 가치와 성취적인 80년대의 가치를 결합시킨 부르조아 보헤미안의 개념이 디지털 시대의 사회를 규정하고 있다. 인생을 자기 것으로 소화하는 보보스의 이미지는 곧 동경의 대상이 되고 현실에서 이를 모방하려는 충동을 일으킴으로써 새로운 소비 형태를 갖게 하는 것이다. 문화 영역에서 제일 우위의 개념은 자기 실현과 자기 고양이기에 새로운 계층으로 부상한 보보스의 철학과 라이프 스타일은 강한 소구성을 지니게 된 것이다. 보보스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패션 스타일은 뉴 히피스타일, 빈티지 스타일, 로맨틱 스타일, 비즈니스 캐쥬얼 스타일이 대표적이었다. 보보스의 외적 스타일을 통한 내적 의미는 개성과 자유로움의 추구, 자연과 생태적 삶에 대한 관심, 새로운 소비 문화의 창출 등으로 살펴 볼 수 있었다 보보스 스타일에 대한 연구는, 패션이란 그 시대의 문화를 이해하는 통로라는 관점과 문화연구에 있어 패션의 중요성을 재인식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디지털 시대의 특성을 이해하고 현 시대의 문화에 근접하는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며, 변화의 속도가 점점 가속되는 현실에서 소비의 흐름을 찾아 패션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