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중학생의 성격유형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방식의 차이 분석 원문보기

  • 저자

    이미숙

  • 학위수여기관

    수원대학교 교육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상담교육전공

  • 지도교수

  • 발행년도

    2002

  • 총페이지

    vi, 64 p.

  • 키워드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8955068&outLink=K  

  • 초록

    본 연구에서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성격유형을 알아보고, 그들의 스트레스 대처방식을 조사함으로써 중학생의 생활을 이해하고 적응해 나아가는데 기초자료를 제공하여 학생은 본인의 성격을 더 잘 이해하고, 부모님은 자녀의 성격 및 스트레스 대처방식을 이해하여 세대간의 갈등을 줄이며, 학교의 상담장면에서 청소년들의 행동을 이해하고 지도해 나가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 문제로는 첫째, 연구 대상자의 일반적인 성격유형 분포를 알아보고, 둘째, 중학생의 MBTI 네 가지 성격지표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방식의 차이가 있는가? 그리고 셋째, 중학생의 MBTI 네 가지 성격기능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방식에 차이가 있는가를 파악하였다. 개인의 성격을 알아보기 위하여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Jung의 심리 유형론에 근거로 Myers와 Briggs가 만든 MBTI를 사용하여 중학생들의 성격유형을 외향과 내향(E-I), 감각과 직관(S-N), 사고와 감정(T-F), 판단과 인식(J-P)으로 구분하여 16가지 성격유형으로 분류하였다. 스트레스 대처방식은 Folkman과 Lazarus가 개발한 대처양식 척도를 기초로 하여 중학생 수준에 맞게 수정한 설문지를 사용하여 경기도 수원시의 중학생 2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여 MBTI의 네 가지 척도(E-I, S-N, T-F, J-P)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 방식의 차이는 t검증을 실시하였고, MBTI 네 가지 성격 기능(ST, SF, NF, NT)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방식은 일원분산분석으로 통계 처리하였다. 본 연구문제를 중심으로 연구에서 밝혀진 결과는 다음과 같이 몇 가지로 제시할 수 있다. 첫째, 연구 대상자의 성격유형의 분포를 살펴보면, ESTP형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ENFP형, ISTP형의 순으로 많이 나타났으나, INFJ형은 전혀 대상자가 없었다. 연구 대상자의 MBTI의 네 가지 성격지표에 따라서는 외향형(60.3%), 감각형(60.3%), 사고형(64.7%), 인식형(69.6%)이 많이 나타났고, MBTI 네 가지 성격기능에 따라서는 감각적 사고형(ST)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직관적 사고형(NT), 감각적 감정형(SF), 직관적 감정형(NF) 순으로 나타났다. 둘째, MBTI의 네 가지 성격지표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 방식의 차이를 살펴보면, 먼저 외향형(E)과 내향형(I)에 있어서는 적극적인 대처인 문제 중심적 대처와 사회적 지지 추구에서 외향형이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감각형(S)과 직관형(N)에 있어서는 직관형이 더욱 스트레스에 대해서 문제 중심적이고 사회적 지지를 추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형(T)과 감정형(F)에 있어서는 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반복적인 추후 연구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본다. 판단형(J)과 인식형(P)에 있어서는 인식형이 더욱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특히 정서 중심적으로 대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MBTI의 네 가지 성격 기능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 방식의 차이를 살펴보면, 성격 기능에 따라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스트레스 대처 방식의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통해서 보면 MBTI의 네 가지 성격지표에 있어서는 외향(E)과 내향(I) 지표, 감각(S)과 직관(N) 지표, 그리고 판단(J)과 인식(P)의 지표는 스트레스 대처방식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사고(T)와 감정(F) 지표에 따라서는 스트레스 대처 방식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MBTI의 네 가지 성격 기능에 따라서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스트레스 대처 방식의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By identifying personality style of middle school students and examining how they cope with stresses, this study intends to provide a basic information for understanding and accommodating to their life style, so that students can have further comprehension of their own personality and parents can avoid generation gap or conflicts as much as possible by understanding their children's personality and stress management style. Furthermore, this study ultimately intends to help instructors understand and guide teenagers into favorable directions, especially upon personal interview in school. For these purposes, this study addressed the following assignments: First, determine the distribution of general personality style of subjects. Secondly, identify whether there are any difference in stress management of middle school students according to 4 personality indexes of MBTI. Finally, identify whether there are any difference in stress management of middle school students according to 4 personality functions of MBTI. To determine the personality style of individual subject, MBTI test was applied to middle school students as subjects (Note that MBTI test was originally proposed and designed by Myers & Briggs based on Jung's Psychological Types). In this test, the personality style of middle school students were subdivided into 16 styles according to 4 categories such as Extrovert-Introvert(E-I), Sense-Intuition(S-N), Thought-Feeling (T-F) and Judgment-Perception(J-P). In this study, total 204 middle school students in Suwon city, Gyeonggi Province were asked to fill out a questionnaire that was adjusted to their level on the basis of measure for stress management style as developed by Folkman & Lazarus. Here, the differences in their stress management according to 4 measures(E-I, S-N, T-F, J-P) of MBTI were determined under t-test. Each stress management style according to 4 personality functions(ST, SF, NF, NT) of MBTI was statistically processed with one-way ANOVA. The results of analysis focused on these assignment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ESTP type comprised the majority in the personality distribution of respondents, followed by ENFP and ISTP type in the ratio. However, there was no respondent corresponding to INFJ type. According to 4 personality indexes of MBTI, most of respondents featured extrovert type(60.3%), feeling type(60.3%), thought type(64.7%) and perception type(69.6%). Meanwhile, according to 4 personality functions of MBTI, majority of respondents featured sensitive thought type(ST), followed by intuitive thought type(NT), sensitive feeling type(SF) and intuitive feeling type(NF) in the ratio. Secondly, as a result of determining the differences in stress management of respondents according to 4 personality indexes of MBTI, E-type was more active in stress management focused on problems and pursuit of social support than I-type. Meanwhile, S-type was more active in stress management focused on problems and pursuit of social support than N-type. However, there was little or no difference between T-type and F-type, but it is recommended to perform follow-up studies iteratively. Lastly, P-type was more passive and even emotional in stress management than J-type. Finall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differences in stress management according to 4 personality functions of MBTI, it was found that there was not any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 management in the statistical level according to those personality functions. In conclusion, E-I index, S-N index and J-P index in the 4 personality indexes of MBTI had more or less relationship with stress management style of respondents. According to T-F index, however, there was not any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 management style. Moreover, according to the 4 personality functions of MBTI,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 management style in the statistical level.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