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이상근 연가곡 아가[I II]의 한국적 표현에 관한 연구 원문보기
(A) Study on Korean-Style Expressions Found in Lee Sang Keun's Lieder,[A-Ga I II]

  • 저자

    조용연

  • 학위수여기관

    동아대학교 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음악문화학과

  • 지도교수

  • 발행년도

    2004

  • 총페이지

    v, 61p.

  • 키워드

    연가곡 한국적표현 음악론;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0065511&outLink=K  

  • 초록

    한국가곡의 역사는 1920년 홍난파의 봉선화로부터 시작된다. 이 서양적 한국가곡은 1950년대에 실험악회를 중심으로 한 "무조음악"과 "한국적 음악"의 실험을 통하여 변화를 맞이한다. 결과, 1960년대에 서양음악어법을 극복한 수준 높은 한국가곡들이 많이 나타났다. 이상은 한국의 가곡계가 서구의 현대음악 사조를 적극 받아들이는 한편, 한국음악의 현대화 작업을 끊임없이 시도하였음을 시사한다. 이것은 물론서양음악과 전통 음악적 요소를 창작의 공동소재로 끌어들임으로서 가능했다 음악적 정체성을 확인하려 한 다양한 시도들의 선상에 작곡가 이상근이 서 있었다. 그는 1960년대 말에 [아가 I] 을, 1980년대 말에 [아가 Ⅱ] 를 작곡하며 언급한 시대의 이념을 실험하였다. 그 결과 우리는 [아가 Ⅰ]을 이상근 가곡 양식의 실험단계로, 그리고 [아가 Ⅱ]는 그 완성단계로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20년의 시간차를 두고 있는 이 두 연가곡은 그러나 작곡가의 이러한 개인적 언어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이들 모두가 '한국적' 가곡의 탐구라는 더 큰 공통점을 함축하고 있다. 이상근의 두 연가곡을 비교한 결과, 미시적인 많은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1) 5음음계에 의한 2·4·5도 부가화음과 증, 단, 감 화음을 자연스럽게 연결함으로 한국적 색채를 낸다. 2) 평조, 계면조, 반음계적 꺽임목, 요성, 퇴성 등으로 선율에 묘사적 민요요소를 담고 있다. 3) 무조성과 조성의 혼합구조와 자유로운 전조로 곡 전체의 변화를 추구함과 동시에 한국적 화성과 선율을 실험한다. 4) 국악장단의 혼합박자는 비박절적인 것을 마디 단위별로 묶어 한국적 리듬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피아노가 담당하게 하여 시의 분위기를 음향적으로 묘사하는데 활용하였다. 때문에 오늘 이상근은 작곡기법의 측면에서 동시대를 앞섰던 것으로 평가된다. 일본과 구미의 음악세계를 접할 수 있었던 음악적 환경을 발판으로 그의 진보적인 정신은 대중적 인기에 부합되기보다 예술적 가치를 더 존중했다. "한국작곡가 연구"의 일환으로 수행된 본고는 정체성을 가지고 자주적인 한국음악의 정립을 지향했던 한 모범적인, 한국양악 제2세대를 대표하는 작곡가를 조명하는데 하나의 성과를 거두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아울러 이상근의 [아가 Ⅰ]과 [아가 Ⅱ]의 연구가 부산·경남지역사회의 음악사를 더욱 풍부하게 하는 작업이 되었다고도 자부한다. 한국음악사 정립을 위해 한국 음악학자들의 "한국작곡가 연구"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


    The history of Korean lieder began with 'Bongseonhwa', a lied composed by Hong Nan Pa in 1920. Such Western-style song faced changes as "atonal music" and "Korean-style music" were all experimented in the 1950s, which was led by the Experimental Music Association. In the 1960s, a number of high-quality Korean lieder were created, overcoming conventional techniques of Western music. These indicates that the Korean circle of lied actively accepted Western trends of modern music and thereon continued trying the modernization of local music. Such moves were possible through the use of both Western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elements as common materials for creation. Under this circumstance, also, a number of attempts were made to establish the identity of local music, which were led by Lee Sang Keun. He composed [A-ga Ⅰ] in the late 1960s and [A-ga Ⅱ] in the late 1980s, making experiments about ideas prevailing in the periods. Thus the former work represents the experiment of the composer's own lied style and the latter, the completion of the style. Having a time difference of 20 years between both of them, the two songs are common in that they represent seeking Korean-style lieder, though the composer changed his own language of expression. Despite having many microscopic differences, both of the two lieder by Lee Sang Keun 1) provide Korean unique tones through a natural connection of 2nd, 4th and 5th added chords and middle, minor and diminished chords, with the pentatonic scale based. 2) have rhythms based on folk song elements such as pyeongjo, gyemyeonjo, chromatic kkeokimmok and yoseong 3) seek changes in themselves as a whole with a combination of tonal and atonal elements and free modulation and at the same time experiment of the harmony and melody of Korean style and 4) draw metrical rhythms from peculiar time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group and develop them into Korean-style rhythms, and use the piano to express the newly created rhythms in a poetic climate. Today Lee Sang Keun is evaluated better in composition techniques than any other composers of his contemporary times. Based on his experiences of both Japanese and Western musics, Lee Sang Keun built up his own spirit of progress which emphasized the very value of art, rather than following the public. The researcher hopes that as a part of "research on Korean composers", this study would successfully shed light on an exemplary composer who has sought establishing the identity and independence of Korean music and represented the 2nd generation of Korean Western music. The researcher is also confident that this study, a research on the composer's works, [A-ga Ⅰ] and [A-ga Ⅱ]' helped enrich the music history of Busan and South Kyoungsang Province. Finally the researcher would suggest that local music researchers should make further studies about "Korean composers" to establish Korean music history.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