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교육 고찰 원문보기
(A) Study on Traditional Early Childhood Education in Jeju

  • 저자

    문미혜

  • 학위수여기관

    탐라대학교 교육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유아교육전공

  • 지도교수

  • 발행년도

    2003

  • 총페이지

    iv, 62p.

  • 키워드

    제주도 전통사회 유아교육;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0070149&outLink=K  

  • 초록

    본 연구의 목적은 노인면접을 통해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교육 자료를 수집함으로써, 제주도 전통사회의 문화적 맥락에서 그 특성을 고찰하는데 있다. 본 연구의 문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 놀이는 어떠하였는가? 둘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 기본생활 습관지도는 어떠하였는가? 셋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에 대한 민간신앙적 심리처방은 어떠하였는가? 60세 이상의 여성 노인 134명을 대상으로 유아놀이, 기본생활습관지도, 민간신앙적 심리처방 및 아이 키우기와 관련하여 무당(심방)의 역할 유무에 대해 개별 준표준화 면접을 실시하였고, 수집된 자료는 유사한 응답내용끼리 묶어 요약한 후, 다중응답 빈도처리 및 백분율을 산출하여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 놀이는 바쁜 부모에 의존하지 않고 타인과의 관계를 놀이라는 매체를 통해 원활히 했던 것으로 적극적이며, 자립심이 강했음을 알 수 있었다. 놀이 유형 및 놀이감은 쉽게 구하여 제작해서 만든 놀이감으로 자연 속에서 찾아 활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 기본생활습관지도는 식사 지도 및 수면지도 모두 특정 대상자가 지도 한 것은 아니고,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셋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민간신앙적 심리처방에서는 육아과정에의 심방의 역할이 중시되었으며, 각종 주술적 처방을 통해 일종의 심리적 위안을 받은 것으로 고찰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의 결론을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유아 놀이는 제주의 역사와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타인과의 관계를 원활히 하는 자립지향적 문화이다. 둘째, 제주도 전통사회의 기본 생활습관 지도는 특별히 지도하지는 않았지만 가족을 보며 스스로 터득하는 독립적인 유아로서 가족의 일원인 공동체 지향적 문화이다. 셋째, 제주도 전통사회에서는 유아를 키우면서 고난과 시련의 시간과 척박한 삶의 공간에 대한 극복을 초월적 존재를 통해 심리적 위안을 추구하고자 했던 제주인의 의지가 그대로 투영된 심리처방적 문화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in Jeju in conjunction with the features of its traditional society by utilizing interview method. The research questions were as follows: First, what types of plays were traditionally enjoyed by young children in Jeju? Second, in which way were early childhood basic life habits were guided in Jeju? Third, what was traditional psychotherapy based on folk belief in Jeju? The subjects in this study were 134 elder women, with whom individual semi-standardized interview was held to obtain information on early-childhood plays, basic life habits guidance, psycho- therapy based on popular belief and sorceress role associated with child rearing. The collected data were categorized by the standard of similarity, and multiple-response frequency and percentage were calculated. The major finding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in traditional Jeju society, early childhood plays served as a vehicle to get along with others without relying on parents who were busy, and young children in that region were active and independence-minded. The type of materials that were easily accessible in nature were used as play stuffs. Second, regarding basic life habits guidance, there was no specific efforts to teach young children about eating and sleeping. Young children naturally learned how to lead a life when they were exposed to family life. Third, conventional folk psychotherapy depended on female shamans, who were believed to have some power. Home remedies applied to young children were rather a sort of comfort, whose effects are difficult to prove. The folk psychotherapy seemed to help them feel at ease, no matter whether it actually worked or not. The following conclusion was reached on the basis of the above- mentioned findings: Firs, early childhood plays in conventional Jeju were part of independence-oriented culture that could help children establish amicable interpersonal relations in natural setting. Second, there was no particular educational efforts to guide basic life habits, but young children acquired them on their own while living with their family members, and this could be called a community-oriented culture. Third, the folk psychotherapy that was widespread in Jeju was a mirror of the mentality of the residents who sought comfort in a transcendental being to survive all sorts of sufferings, hardships and overcome disadvantageous living condition.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이 논문과 함께 이용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