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陶磁器 修理復元 事例 硏究 원문보기

  • 저자

    양필승

  • 학위수여기관

    공주대학교 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박사

  • 학과

    문화재보존과학과

  • 지도교수

    서정호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xi, 154장

  • 키워드

    동식물성 접착제 금속테두리 리벳 재소성 수리복원 재현실험;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34456&outLink=K  

  • 초록

    본 논문에서는 수리복원 흔적이 있는 출토 유물과 각종 문헌을 조사하고, 과거에 수리복원된 유물에서 채취한 시료의 분석을 통해 도자기 수리복원의 기원과 목적 등 보존처리 역사를 규명하고자 하였다. 또한 과거에 수리복원된 물질로 인한 손상위험으로부터 도자기를 보호하고 올바른 보존처리를 하기 위해 그동안 육안 확인만으로 추측하였던 도자기의 수리 복원에 사용된 재료와 방법은 물론, 시대에 따른 수리복원 사용재료 및 기법의 특성을 파악하였다. 그리고 근현대에 수리복원된 도자기 중 잘못 사용된 재료나 방법 등을 밝힘으로써 향후 도자기 보존처리의 기초를 확립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도자기의 수리복원이 최초도 시도된 것은 서양의 경우 기원전 5000년경의 수마리아 유물에 역청을 사용하여 수리복원한 사례를 발표한 연구결과가 있는 것으로 보아 최소한 기원전 5000년전 이전 시기부터 토기에 대한 수리복원 시도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일본의 경우에도 기원전 2500년경부터 금이 간 토기에 옻칠을 사용하여 수리복원하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것으로 보아 이보다 이전시기부터 수리복원이 이루어 졌음을 알 수 있었다. 우리나라는 기원전 4000년전 유물인 진안 갈머리 출토 토기편과 평택 대추리, 안성 양기리, 암사동, 풍납토성 등 많은 유적에서 수리를 위해 구멍이 뚫린 토기가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기원전 4000년 이전부터 수리복원이 시작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따라서 위의 내용으로 볼 때, 도자기 수리복원이 최초로 시작된 시기는 토기가 처음으로 제작된 후 사용 중에 파손되면 수리복원을 하여 다시 사용하던 때였을 것으로 판단된다. 도자기 수리복원 목적은 첫째, 파손된 도자기를 여러 가지 재료와 방법으로 수리복원함으로써 도자기의 본래 기능을 회복시켜 재사용이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러한 목적의 수리복원은 시기적으로 일제 강점기 이전에 이루어진 수리복원이 대부분 여기에 해당된다. 그 기법은 토기의 파편단면 양쪽에 구멍을 뚫고 끈으로 연결하는 레이싱기법이 있다. 또한 파손된 도자기의 구연을 수리한 뒤 테두리를 부착하는 방법과 깨지거나 균열이 발생한 도자기에 금속물질의 리벳을 박아 접합하는 리베팅 기법이 있다. 그리고 파손된 도자기를 접착제로 접합한 뒤 유약을 발라 낮은 온도에서 재소성하여 수리복원하거나 동․식물성 접착제로 도자기를 수리복원하여 사용한 방법들도 여기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둘째, 감상을 목적으로 수리하는 것이다. 이것은 외관만을 완전히 복원하는 것을 중시하는 수리복원으로 재사용의 목적보다는 파손된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복원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도자기 구연부를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한 목적으로 금테, 은테 등을 부착하거나 석고 또는 각종 접착제로 결손부분을 복원한 후 그 부분에 금분, 은분 등을 사용하여 수리된 부분이 확연이 드러나게 하는 수리가 대표적인 예이다. 이 중 금테나 은테를 씌운 도자기를 사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으나 금분, 은분 수리는 사용된 재질을 분석한 결과로 볼 때, 실제 사용에는 문제가 있어 수리복원 후 재사용보다는 감상을 중시한 수리복원이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합성수지를 사용하여 수리한 도자기의 경우도 합성수지 특성상 열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온전한 형태로의 복원을 통해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이 수리의 주목적이었을 것이다 . 앞서 소개한 내용을 토대로 우리나라 도자기의 수리복원 기법을 살펴보면 시대에 따라 그 방법이나 사용재료가 달라져 왔음을 알 수 있는데 그 변천과정을 시기별로 정리하여 보면 다음과 같다. 1. 출토유물 사례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처럼 깨진 토기를 최초로 수리복원하던 시기는 토기를 처음으로 만들어 사용하던 선사 시대로 추정되며, 처리방법은 파손된 토기의 파편을 옻칠 등으로 접합한 후 양쪽에 구멍을 뚫어 나무껍질이나 직물로 만든 끈, 가죽 등으로 묶어 수리한 것으로 판단된다. 2. 문헌이나 출토유물로 확인 가능한 고려시대의 수리복원방법 중 하나는 도자기의 구연을 보호하고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해 구연에 금속테두리를 부착하는 방법이 성행하였다. 테두리 부착방법은 금속판을 구연부 크기와 같게 일정한 넓이와 길이로 재단한 다음 옻칠 등의 접착제를 바르고 구연에 부착하였고 사용재료는 주석이 대부분이나 일부는 금, 은, 동, 금동 등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3. 문헌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한 조선시대의 처리방법은 깨진 도자기 단면에 동식물성 접착제를 부착하고 결손부에는 접착제와 무기물질의 충전제를 혼합하여 복원하는 방법으로 진행되었다. 재료는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옻칠 및 달걀흰자, 역청, 백반, 석회 등 다양한 물질의 천연재료를 사용하였다. 다른 방법으로는 깨진 도자기 파편을 서로 맞대고 양쪽 파편의 표면 일부에 구멍을 뚫어 금속(꺽쇠)으로 고정시키는 Riveting기법이 있다. 4. 일제 강점기부터 1970년대에 이르는 시기에는 옻칠과 토분을 혼합한 주사비로 복원하고 그 위에 금분이나 은분 등으로 표면처리 하는 방법이 가장 일반적으로 이루어졌다. 사용재료는 옻칠, 아교, 금분, 은분, 석고 등, 천연재료와 합성물질이 혼용되는 시기이다. 수리복원된 부분은 청자, 분청사기, 백자 모두 구연 수리가 60%정도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표면처리 재료는 청자는 금분수리가 70%, 분청사기는 합성수지 수리가 60%, 백자는 은분수리가 42%정도로 나타났다. 5. 1980년대 이후 박물관, 미술관 등에서 보존과학적 개념에 기초하여 보존처리가 이루어진 시기에는 합성수지와 고령토, 탈크 같은 충전제를 혼합하여 결손부를 복원하고 아크릴 물감이나 무기안료 등으로 색맞춤하는 방법으로 수리복원이 진행되었으며 주로 사용된 재료는 합성수지이다.


    This study is aimed mainly at identifying the history of preservation treatments–including the origins and purposes of the repair and restoration processes–used on ceramic objects. Throughout the research process, the researcher investigated many excavated relics which exhibit evidence of repair and restoration, studied related literature, and analyzed previously-collected samples of the relevant relics. In order to protect repaired and restored ceramics from the damages caused by substances utilized in previous preservation treatments and to apply the correct treatment for the relics, in-depth research was conducted to determine the methods and materials used in the repair and restoration of these ceramics (which were previously identified only through visual inspections). Research also focused on exploring distinct periodic characteristics of techniques and materials used on these artifacts. Finally, by highlighting some erroneous and harmful methods and materials that have been applied to ceramics in modern times, this study seeks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future preservation treatments for ceramics. Research revealed that, reffering to one study, the first attempts at preservation treatments on any earthenware occurred at least before 5,000 B.C.E.: namely, Sumarian relics were repaired and restored using bitumen around this time. In Japan, some cracked earthenware relics were found to have been repaired and restored by means of lacquering as early as 2,500 B.C.E., according to one study. Thus, it can be concluded that the first attempts at preservation treatments for ceramics in Japan were conducted more than 2,500 years ago. It is believed that the repair and restoration of ceramics in Korea may have started around 4,000 B.C.E.; shards of pottery featuring traces of repair work–dating from 4,000 B.C.E.–were excavated in Galmeo-ri in Jinan, and similar earthenwares were excavated at a number of other sites in such locations as Pungnaptoseong (mud castle), Amsa-dong, Yanggi-ri in Anseong, and Daechu-ri in Pyeongtaek. Judging from the above information, the history of the repair and restoration of ceramics might be dated to when these pieces of earthenware, damaged after production were needed for continued use. The reasons for the reparation and restoration of ceramics can be categorized into two types. First, by repairing and restoring damaged ceramics, the items were rendered reusable. Most of the reparation-restoration treatments before the Japanese colonial era were conducted for this purpose. A number of techniques and methods were used: a lacing technique was employed wherein holes were made on each side of fragments of earthenware and then bound with a string; a riveting technique found people driving rivets into the broken pieces of ceramic to bind the parts; one specialized technique was used to attach a once-damaged rim to its original body after the rim was repaired; broken parts were often coated with adhesives before glazing and then refired under low temperatures; many other methods that used animal or vegetable adhesives also belong to this type. Second, repair-restoration treatments have been conducted for aesthetic purposes, focusing not on recovering the functionality of the ceramic product but, rather, on a complete restoration of appearance. A representative example is that of using gold or silver. To decorate ceramic pieces and enhance their aesthetic beauty, rims made of gold or silver are often attached. Alternatively, various adhesives or plaster are first applied to replace a missing piece of the ceramic, and then covered with powdered gold or silver. The aim here was not to disguise the broken part or return its usefulness but, rather, to make it more visible. Essentially, when the rim is repaired and covered with gold or silver, there are technically no problems; however, once the mended ceramic is coated with powdered gold or silver, it becomes unsuitable for daily use. Furthermore, an analysis of the materials used for treatment suggests this repair-restoration process was undergone not to render the ceramic reusable, but for an aesthetic purpose. The case of ceramics repaired using synthetic resins also belongs to this category as the substance is very vulnerable to heat and, therefore, the main purpose of this method would also be an aesthetic one-a reparation-restoration treatment in order to appreciate and enhance the beauty of the ceramics. While the reasons for their repair has remained the same, the skills and methods employed for the reparation and restoration of ceramics in Korea has changed periodically throughout history. These changing processes in their respective epochs are summarized below. 1. It is assumed that the repair and restoration of ceramics has been conducted since prehistoric times when earthenware was first invented. In this period, the broken parts of earthenware were first adhered using lacquer resins, holes were then bored on the original and the broken pieces, and they were finally bound together with tree bark, a piece of cloth, or a leather strap. 2. According to documents and as seen by excavated relics, one of the prevailing methods to repair and restore ceramics used in the Goryeo Dynasty was to attach a metal rim to the mouth of a ceramic piece. To protect and/or decorate the object, a metal plate was first cut into the same size of the object's rim, and then attached using adhesives such as lacquer resins. During this time period, tin was primarily used to make the rim, though gold, silver, and copper were used as well. 3. According to documents, during the Joseon Dynasty, broken pieces of ceramic were adhered using animal or vegetable adhesives, and missing parts were replaced with adhesives and fillers made from inorganic substances. During this time period, various natural and easily-accessible materials (such as lacquers, egg albumen, pitch, potassium, and lime) were used. Another widely-used and representative method of repair-restoration of ceramics in this period was the riveting technique. As previously mentioned, the broken pieces of ceramic were first placed side-by-side, and then holes were drilled through the surface in order to bind them together with metal clamps. 4. From the beginning of the Japanese colonial era until the 1970s, it was general practice for the broken parts of ceramics to be restored by first applying Jusabi, a compound of lacquer and clay powder, and then covering them with powdered gold or silver. In this period, natural materials were used along with synthetic substances, including lacquers, glues, powdered gold and silver, gypsum, etc. The proportion of reparation-restoration on the rim area was overwhelmingly large (60%) in celadons, Buncheong wares, and white porcelains alike. As far as materials used for surface treatments, 70% of celadons were repaired or restored using powdered gold, 60% of the material in Buncheong wares was synthetic resin, and 42% of white porcelain utilized powdered silver. 5. Since the 1980s, preservation treatments have been carried out in museums and art galleries based on advanced scientific knowledge. The main material used in these treatments is synthetic resin. The missing parts of ceramics are most commonly replaced with fillers composed of synthetic resin, kaolin, or talc (or a compound of these materials), and then colored with acrylic dye or inorganic pigments. The major materials used here are epoxy and acrylic resin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