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性齋許傳 '三政策' 譯註 원문보기

  • 저자

    노영목

  • 학위수여기관

    경성대학교 일반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한국학과

  • 지도교수

    김철범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 키워드

    삼정책;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35246&outLink=K  

  • 초록

    Ⅰ. 저자 허전 허전의 자는 이노, 호는 성재, 시호는 문헌이다. 본관은 양천으로 1797년(정조21)에 경기도 포천현 본동에서 태어났다. 황덕길의 문하에 입문하면서, 퇴계 이황 - 한강 정구 - 미수 허목 - 성호 이익 - 순암 안정복 - 하려 황덕길로 잇는 기호 남인의 학맥을 계승했다. 철종13년(1862년)에 진주민란이 일어나자 조세 및 토지제도의 개혁을 통해 농민항쟁을 근본적으로 수습하려는 『삼정책』을 올려 전정, 군정, 환곡에 대한 개혁안을 제시했다. 68세 되던 해 김해도호부사로 제수 받고 이 때 영남의 선비들과 인연이 되어 영남의 학풍 즉 경상우도의 학풍을 크게 진작시킨다. 문집으로 원집33권, 속집6권, 부록6권 등 45권이 전하며, 단행본으로는 『사의』,『사의절요』,『철명편』 등 9권이 전한다. Ⅱ. 허전의 학문연원과 문도 허전의 학문이 위로는 근기실학의 맥을 잇고 아래로는 근기의 학인들보다 오히려 영남의 학인들과 학문적 연대를 이룬다. 그는 유학의 진흥에 힘써 향교에서 향음주례를 시행하고 김해향교의 유생들에게 회유문을 내렸다. 고례를 부흥시킴으로서 유학진흥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했던 것이 이 때 와서 배우고자 영남 전역에서 모여든 문도가 무려 오백여 명에 달했다고 한다. Ⅲ. 철종조 민란의 발생과 대책 철종 대는 안팎으로 변화가 휘몰아치는 격변기였다. 안으로는 삼정의 문란으로 민생이 도탄에 빠지고 밖으로는 이양선의 출현과 천주교의 전래로 왕조 질서가 흔들리고 있던 시기였다. 삼정의 문란은 단성을 시작으로 폭발한 민란은 곧 경상, 충청, 전라, 황해, 함경도의 경기 등에서 무려 37차에 걸쳐 일어난다. 많게는 수만 명에서 적게는 1천여 명이 악정에 대항하여 민란에 참가했다. 삼정이정청 설치와 삼정이정절목 발표 초기에 미온책으로 일관했던 조정은 농민들의 반란이 예상외로 거세지자 농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하기보다는 선무사, 암행어사 등을 파견하여 농민층을 무마하려 하였다. 19세기 농민들을 가장 괴롭혔던 전정, 군정, 환곡의 삼정을 바로잡는다는 명목으로 삼정이청정이 설치되자 농민봉기는 잠시 진정되는 듯하였다. 그러나 삼정이청정은 단지 농민 부담을 완화하는 미봉책에 그쳤지 당시 농민들이 안고 있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조처가 되지는 못하였다. 1862년 8월 삼정이정절목 41개조를 제정하는데, 전정 13개조, 군정 58개조, 환정 5개조이다. Ⅳ.철종의 책문과 응소 철종은 삼정의 폐단을 공포하고, 삼정의 시정문제에 대한 중론을 모으기 위하여 전국의 관리, 유생 들에게 삼정의 시정을 위한 진언을 내렸다. 전국에서 무려 수백 명이 구언하교에 상소하였다. 그 일부가 서울대학교 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연세대도서관, 한국학중앙연구원, 등에 산재되어 있다. 현재까지는『삼정책』중 서울대도서관 소장의 것을 영인한 2책( 36명)이 출판되었다. Ⅴ. 허성재의『삼정책』 1. 서지적 고찰 허전도 평소 자신의 경세사상에 입각해서 제도개혁에 관한 구체적인 생각을 『수전록』이라는 이름으로 정리하였다. 이는 당시 산발적인 농민항쟁의 위기를 경험하면서 사회현실의 모순에 대한 자신의 우려가 결실을 맺게 했던 것이다. 결국 이듬해 임술 농민항쟁이 일어남으로서 그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고 이어『수전록』에서 정리했던 사회제도에 대한 자신의 개혁적 견해를 다시『삼정책』으로 지어 올리게 되었다. 철종의 책문에 올린 응소 중에서 성재는 그 중에서 2만여 자가 넘는 가장 긴 책문을 올렸는데 이는 평소 정부제도에 관련된 관심과 학문적 축적없이는 자신의 견해를 방대하게 올리지 못했을 것이다. 응소책들은 모두 개인 문집속에 들어 있으나 성재의『삼정책』은 별도로 간행되기도 하였다. 2. 허성재 개혁론 허전의 『삼정책』은 인민들이 겪고 있는 고충과 수령들의 횡포와 아전들의 미납된 세금이나 세금을 내지 않는 것을 큰 병폐로 지적한다. 또한 삼정에 대한 현 정책의 모순을 낱낱이 지적하며 그 대안까지 제시하고 있다. 근본적인 문제는 삼정의 개혁 밖에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본질적으로 바로잡아가야 할 문제들을 9가지로 요약 제시하였다. 성재선생『삼정책』의 특징은 백성이야 말로 국가의 근본인데 백성의 소요가 일어나는 것은 그 만한 병폐가 있기 때문이니 이를 계기로 피폐하게 된 병폐를 발본색원 하여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삼남의 민란에 대처하는 조정의 처사가 오히려 탐학한 관리는 내버려두고 짓늘린 백성만 대책 없이 억압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Ⅰ. Heo Jeon, the Author His other name was Ino, his nom de plume was Seongjae, and his posthumous epithet was Munheon. His family clan originated in Yangcheon, and he was born in Bondong, Pocheonhyeon, Gyeonggi Province in 1797(the 21st year of King Jeongjo's reign). As he studied under Hwang Deok-gil, he inherited the academic line of Giho Namin that had evolved through Toigye Lee Hwang, Hangang Jeong Gu, Misu Heo Mok, Seongho Lee Ik, Sunam Ahn Jeong-bok, and Hareyo Hwang Deok-gil. After the Jinji riot took place in the 13th year of King Cheoljong's reign(1862), he proposed a reform plan for Jeonjeong, Gukjeong, and Hwangok by submitting Samjeongchaek, which was designed to settle farmers' uprising in a fundamental way by reforming the taxation and land system. Appointed as the Gimhae Dohobusa when he turned 68, he made connections with classical scholars in Yeongnam and considerably boosted the academic tradition of Yeongnam or Gyeongsangwoo Province. There are 45 collections of his works including 33 Wonjip collections, six Sokjip collections, and six supplements. He left nine books including Saui, Sauijeolyo, and Cheolmyeongpyeon. Ⅱ. His Academic Origin and Disciples His study carried on the pulse of Geungishilhak upwards and formed an academic bond with Yeongnam scholars rather than Geungi scholars downwards. Devoted to the promotion of Confucianism, he performed Hyangeumjurye and issued Hoiyumun to the Confucian scholars of Gimhae Hyanggyo. He tried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the promotion of Confucianism by reviving Gorye, and it is said that as many as 500 disciples gathered from all over Yeongnam to learn it from him. Ⅲ. The Outbreak of and Countermeasures against the Riots during the Reign of King Cheoljong It was a period of rapid changes sweeping the nation in and outside during the reign of King Cheoljong. On the inside, the disorder of Samjeong put the livelihood of the public in distress. On the outside, the appearance of handover line and the introduction of Catholicism were shaking down the order of the dynasty. The disorder of Samjeong triggered as many as 37 riots that began in Danseong and moved to Gyeongsang, Chungcheong, Jeolla, Hwanghae, and Gyeonggi of Hamgyeong Province. Those riots were joined by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t the highest estimate or one thousand people at the lowest estimate who were trying to resist the misgovernment. Installation of Samjeongijeongcheong and Announcement of Samjeongijeongjeolmok The royal court persisted with tepid countermeasures in the early days. Once seeing that the revolts of farmers became stronger than it expected, it tried to soothe them by dispatching Seonmusas and secret royal inspectors instead of suppressing them with force. Once Samjeongijeongcheong was set up to rectify Samjeong, namely Jeonjeong, Gunjeong, and Hwangok, which were the biggest source of misery for farmers in the 19th century, the farmers' revolts seemed to settle down for a while. However, Samjeongijeongcheong was nothing but a stopgap measure to relieve the burdens of farmers and never succeeded in solving their fundamental problems those days. In August, 1862, 41 articles of Samjeongijeongjeolmok were stipulated including 13 articles for Jeonjeong, 58 for Gunjeong, and five for Hwanjeong. Ⅳ. King Cheoljong's Chaekmun and Eungso King Cheoljong issued a Jineon to rectify Samjeong to officials and Confucian scholars across the nation to proclaim the harmful effects of Samjeong and gather public opinions about its correction. Hundreds of individuals submitted a petition to Gueonhagyo around the nation. Some of them are housed in the library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National Library of Korea, the library of Yonsei University, and Academy of Korean Studies. So far, two books(36 people) were published which photoprinted the Samjeongchaek housed in the library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Ⅴ. Samjeongchaek by Heo Seongjae 1. Bibliographical Considerations Based on his usual statecraft ideology, Heo Jeon also sorted out his specific ideas about the institutional reform in his Sujeonrok, which was the result of his concerned with the contradictions of social reality, going through the crisis of sporadic farmers' resistance those days. His concerns became a reality when there was the farmers' uprising in Imsul the next year. He then sorted out his opinions about the reform of the social institutions based on his Sujeonrok once again in Samjeongchaek to be submitted. There were many Eungsos submitted to the Chaekmun of King Cheoljong, and Seongjae submitted the longest Chaekmun containing approximately 20,000 letters, which must have been impossible without his usual interest in the government's institutions and his academic accumulations. Those Eungso measures were all included in personal collections of works, but his Samjeongchaek was published separately. 2. Reform Theory by Heo Seongjae In his Samjeongchaek, Heo Jeon mentioned huge ills such as the predicament of common people, the tyranny of local chiefs, and petty officials' unpaid taxes or tax exemption. He also pointed out the contradictions of the current policies about Samjeong one by one and proposed alternatives to them. Reminding people of the fact that the fundamental issues lied outside the reform of Samjeong, he summarized what should be rectified essentially into nine.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his Samjeongchaek was that people were the very basis of a nation, that their disturbance meant the existence of enough ills to cause it, and the impoverished ills should be eradicated. He also pointed out that the royal court's measures to deal with the revolts of Samnam were rather suppressing common people already in distress, leaving the greedy officials untouched.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