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귀환국군포로 생애사 연구 : 끝나지 않는 이산 원문보기
Research on the Life History of Returned Prisoners of War

  • 저자

    임순희

  • 학위수여기관

    북한대학원대학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사회문화언론전공

  • 지도교수

    최완규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113

  • 키워드

    귀환국군포로;이산;국군포로 가족;분단;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38444&outLink=K  

  • 초록

    본 연구는 귀환국군포로 3인의 생애사 분석을 통해 이들이 분단과 전쟁, 냉전과 탈냉전의 역사적 과정 속에서 어떠한 삶을 살아왔고 또 이를 어떻게 의미화 하는지 살펴봄으로써 분단 현실과 그 효과를 성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논문에서 소개한 귀환국군포로들은 한반도 분단의 역사를 온몸으로 살아낸 사람들이다. 이들은 6.25 전쟁에 참전하여 치열한 전투를 경험했고, 휴전 이후 분단이 고착화되면서 남한으로의 귀환을 사실상 포기하고 가정을 꾸려 북한 인민으로서의 삶을 살아야 했다. 그러나 사회주의 경제권 붕괴와 함께 시작된 고난의 행군은 국경의 경계를 일부 허물었고 불가능해보였던 '귀환'을 가능하게 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귀환'은 북한에 의한 억류를 벗어나 귀향하여 꿈에 그리던 가족과 만남으로써 문제가 해결되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들이 겪은 귀환은 '문제해결'의 상황이 아니었다. 60년 만에 돌아온 사회는 낯설기 짝이 없고, 오래 헤어져 있었던 가족들은 재산권, 보상금 등의 경제적 이해관계 등으로 인해 남보다 못한 사람들이 되었다. 북한에서 꾸린 가족과는 새로운 이산가족이 되어 죄책감과 그리움에 시달리고 있다. 이러한 공통적인 경험과 이야기는 이들의 삶에 구현된 한반도 분단의 역사를 잘 드러내 준다. 한편 이들의 이야기는 동시에 동일한 역사적 조건에서도 서로 조금씩 다른 방식으로 꾸려온 개인으로서의 이들의 삶을 드러내고 있기도 하다. 실제 구술자들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면 국군포로로서 차별받았던 삶, 탄광노동자로서 대우 받았던 삶,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하며 살았던 삶, 북한에서 새로 형성한 가족들과 어울려 살아온 삶, 고향을 찾게 된 기쁨, 재이산의 슬픔 등이 얽혀 있다. 이는 이들의 생애가 한반도의 근대사라는 거시적 사회사의 반영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개별적 특수성도 지니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렇듯 서로 유사하지만 동시에 다른 이들의 생애사 속에서 핵심 화두로 등장한 것은 “가족”이었다. 구술자들은 생애를 거쳐 다양한 가족을 경험하였고, 그 가족 중 항상 부재하는 가족을 그리워하는 디아스포라적 삶을 살았다. 이들은 분단 상황 속에서 북에서는 남의 가족을, 남에서는 북의 가족을 그리워하는 “끝나지 않은 이산”을 경험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발견은 한국사회의 국군포로 관련 정책과 담론에 대한 성찰을 요구한다. 휴전 이후 60여 년 동안 한국사회가 국군포로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못한 것은 문제적이다. 하지만, '귀환' 중심의 담론은 국군포로 문제를 '60여 년 전' 의 시점에 고정시켜 이들 각자에게 60여 년 동안의 '구체적인 일상'과 그 안에서 맺어온 '관계' 가 있었음을 사상하게 만든다. 또한 이러한 담론은 실제 귀환한 국군포로들이 한국사회 정착과정에서 겪는 여러 가지 어려움, 특히 '재이산' 등의 문제를 외면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삶의 모습을 외면하고 단순한 귀환을 추구하는 것은 끊임없는 이산을 초래하는 분단의 문제를 재생산, 현재화하는 것일 수도 있다. 남북 분단의 비극으로 인해 반세기를 남한의 가족을 그리워하며 살아왔지만, 귀환한 남한에서도 여전히 부재하는 가족을 그리워하며 이산을 경험하고 있는 귀환국군포로의 삶을 이해한다면 “송환”이라는 하나의 답안을 추구하기보다는 정기적 상봉이나 고향방문, 남북 어디서든 편안한 노후를 맞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 다양한 형식을 함께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을 “끝나지 않는 이산”에 속박시키는 한반도 분단과 분단문화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


    The Korean society has a tendency to forget about the victims of the division of the peninsula, as well as those who are living as social minorities as a result of this division. The issue of the marginalized postwar population is not astrictly individual, one-dimensional one; rather, it is a communal one intertwined with the Korean history and society, carrying the painful legacy of Korea's continued division. This study seeks to observe the realities of Korea's division and reflect on its consequences, specifically by looking closely at the life stories of three returned prisoners of war through significant historical benchmarks such as division and war, Cold War, and the post-Cold War period. The prisoners of war introduced in this thesis share a commonality in that they all fully experienced and survived the division of Korea. All three of the prisoners of war fought in the Korean War and experienced the battlefield. They were forced to relinquish the opportunity to return to South Korea as the postwar national division solidified and had to adapt to their new status as North Korean citizens. However, the collapse of the socialist economy, along with the beginning of the Arduous March, broke down the security and strength of the border, rendering the once-impossible return to South Korea a possibility. In this context, repatriation means that one's detainment in North Korea has ended, one has fully served his military service, and one has reconnected with his family in South Korea. However, the repatriation process that these prisoners of war experienced did not align with this traditional, "problem-solving" perspective of repatriation. The society that the prisoners of war returned to in sixty years was too unfamiliar; as they were forced to confront sensitive financial issues such as property rights and compensation, relationships between family members quickly broke down. The men also suffered from guilt as they longed for their second family left behind in North Korea. These shared experiences demonstrate how much the history of Korea's division manifests itself in the lives of the people. On the other hand, although subject to same historical conditions, the lives of these three prisoners of war unfolded in different ways. Within the testimonies of these prisoners of war, many experiences are intertwined; discrimination faced as a prisoner of war, conditions faced by a coal mine worker, emotions of being separated from one's family and home, building a new family in North Korea, and the joys of visiting one's hometown all shaped their life stories in one way or another. This shows how the life stories of these prisoners of war are accurately representative of Korea's modern history, but at the same time, have unique and idiosyncratic characteristics. Within the similar, yet distinct life stories of the three prisoners of war, family surfaced as a common theme. All of the prisoners of war experienced different formats and variations of family throughout their lives, accompanied by a permanent separation from a section of their extended families at any given time. Ever since the Korean peninsula split into two nations, the prisoners of war have been experiencing an unending continuation of separation, missing their families in the south when in the north and vice versa. The findings presented in this study demand a deeper introspection and examination into the current policies about and discussion surrounding prisoners of war in South Korean society. It is deeply problematic that South Korea has been unable to properly deal with the issues presented by prisoners of war in the sixty years that have followed the division of the peninsula. However, a discussion focused on repatriation simply fixes the perspective of many people on the situation sixty years ago, failing to give weight to the value of the specifics of daily life and the relationships that the prisoners of war built while in North Korea. In addition, these discussions often do not address the different problems that returned prisoners of war face in adjusting to life in South Korea, including re-separation. To ignore these personal intricacies and pursue a straightforward repatriation process would, in fact, highlight and reproduce more of the problems that arise from division. If society truly understands the unique and complicated situation that returned prisoners of war face, a more comprehensive policy involving facets such as more frequent reunions and appropriate welfare measures should be pursued, rather than the oversimplified repatriation that is often brought up. Most importantly, society as a whole must reflect on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its cultural consequences, which to this day continue to manacle the returned prisoners of war into a situation of continuing separation.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