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전쟁경험 국가의 화해 사례가 통일교육에 주는 함의 원문보기
The Implications for Unification Education from Reconciliation Cases of Countries with War Experience

  • 저자

    이영구

  • 학위수여기관

    북한대학원대학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통일교육전공

  • 지도교수

    구갑우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74

  • 키워드

    통일교육;역사 공유;화해;남북한;사회통합;전쟁경험;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38499&outLink=K  

  • 초록

    분단 이후 통일교육은 정권의 이념적 스펙트럼이 반영된 대북정책의 변화에 의존하는 모습으로 발현되어왔다. 통일교육이 장기적으로 더욱 발전하고 교육적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남북관계와 남한 내 정치적 상황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통일교육의 방향 설정이 필요하다고 본다. 통일교육의 방향 설정을 위해 본 연구에서 다루고자 하는 주제는 전쟁을 경험한 국가 간의 화해에서 나타나는 적대적 기억과 적대적 정체성의 해소이다. 전쟁을 경험한 국가 간 화해의 사례는 한국전쟁과 역사적으로 가까운 시기에 인적·물적 피해의 규모가 크고, 전쟁 이후의 관계 개선에 오랜 기간이 걸린 미국-베트남 전쟁, 중국-일본 전쟁, 독일-폴란드 전쟁이다. 각 사례는 화해의 유형에 따라 '절차적 화해', '물질적 화해' 그리고 '관념적 화해'를 기준으로 분석하였으며, 가장 깊은 수준의 화해인 관념적 화해에 도달하게 하는 핵심 요소는 역사인식의 공유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의 경우 통일교육체계를 통하여 역사 공유를 위한 활동들을 전개할 수 있다. 하지만 기존 통일교육의 역사에 대한 부분은 남한 중심적인 서술 방식과 내용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도덕 교과를 중심으로 진행되어 정의적·인성적 측면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남북한 통일의 과정에서 관계 정상화의 시작과 화해를 위한 다양한 활동들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역사 공유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통일 이후 사회 통합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마찰과 갈등을 줄이기 위해서도 역사 공유는 매우 중요하다. 통일을 이루는 과정과 통일 이후의 사회통합을 준비하는 통일교육의 장기적인 목표와 방향으로서 역사 공유를 제시할 수 있다. 통일을 장기적인 과정으로 바라볼 때 통일교육은 남과 북의 역사 공유를 바탕으로 적대적 기억의 해소와 정체성 차이에 대한 인정을 추구해야 한다. 이를 위해 현 통일교육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은 역사 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시스템이 강구되어야 하며 정권에 따라 목표 설정이 변화되지 않도록 비정치적인 사안으로써 역사 공유를 통해 화해와 협력을 지향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변화는 통일의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함께 통일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의 제고로 이어져 지속적인 통일교육의 발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Since the separation of the two Koreas, South Korea's unification education has been largely dependent on the government's policy toward North Korea, which was mostly influenced by the political ideology of the governing party. In order to achieve a long term progress in unification education and establish appropriate educational programs, it is important to head in a direction that is less affected by political influence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domestic politics. To help establish a right path of unification education in South Korea, this study focuses on several case studies that demonstrate how the two former hostile nations which had experienced war, overcome an antagonized stance toward each other and reached national reconciliation and peace. The cases of hostile nations of American-Vietnamese, Sino-Japanese and German-Polish were examined who have experienced severe wars in recent history with tremendous physical losses and damages. These nations also put a great deal of time and efforts to restore of the relationship with each other. Each case is categorized into three types of reconciliation: Procedural reconciliation, Material reconciliation and Ideational reconciliation. Among these three types of reconciliation, the study concludes that the most effective way of reconciliation is the ideational reconciliation. The major driving force to reach this type of reconciliation is through the recognition of shared historical perceptions. In the case of South Korea, sharing historical perceptions can be developed under the system of unification education. However, the parts of history in the current unification education is full of South Korea-centered narratives and contents that focus mainly on definitional and character-building aspects under the ethics curriculum. The sharing of historical recognition must serve as the foundation for the normalization of relation and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In order to reduce frictions and conflicts that may arise during the social integration process after reunification, historical recognition becomes evermore pertinent. Thus, shared historical recognition may be suggested as a long term goal and direction of unification education for the preparation for social integration in the road to reunification. Considering unification as a long-term process, unification education should be approached in the direction of resolving hostile memory of the past and recognizing the identity differences based on the shared history between the two Koreas. To achieve this, a structured system of history education must be developed--currently omitted in the unification education. Thus, the goal of unification education should not be influenced by the political ideology of the ruling party and must be pursued separately as a non-political agenda that aim at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through the shared history. This change is likely to bring social consensus on unification and confirm the fundamental need for unification education. Finally, it can help to achieve sustainable development of unification education.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