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서울형 데이케어센터의 음악치료 프로그램 시행 실태 조사 원문보기

  • 저자

    이루다

  • 학위수여기관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음악치료학과

  • 지도교수

    강경선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iv, 36 p.

  • 키워드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38615&outLink=K  

  • 초록

    본 논문은 서울형 데이케어센터의 음악치료 프로그램 시행 실태에 대해 알아보고자 실시되었다. 연구 대상은 172개소의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중 1차 전화조사에서 음악치료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센터 88개소(51.1%)로 선정하였다. 그리고 설문 참여 의사를 밝힌 56개소에 우편, e-mail, 전화, 방문을 통한 2차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38개의 설문지를 회수하였다. 수집 된 자료는 SPSS 19.0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빈도, 백분율, 평균 산출 후 분석하였다. 통계분석 결과, 서울형 데이케어센터의 음악치료 프로그램 실태는 다음 4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예산 지원, 악기 구비 현황, 참여 보조자, 음악치료실과 같은 치료 제반 사항이 안정적이지 않다. 둘째, 획일화 된 프로그램 진행 형태 및 진행 시간, 타 프로그램 치료사 및 센터 종사자와의 미교류로 인해 체계적이고 유기적인 치료가 어렵다. 셋째, 음악치료사의 처우에 대한 기준이 없어 고용 형태, 4대 보험 가입 여부, 지급 임금이 다양한 양상을 보인다. 넷째, 음악치료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센터가 2011년 27.2%에서 2014년 51.5%로 향상했고, 1회 이상 음악치료를 시행한 센터가 95개소로 시행 후 현재까지 진행하는 센터는 88개소(92.6%)이다. 위와 같은 결과를 통해 현재 서울형 데이케어센터의 음악치료 프로그램은 시행 욕구가 증가하고 있으나 치료의 제반 사항 및 시스템 불안정, 치료사의 고용 불안정에 대한 개선이 필요함을 알 수 있다.


    This study is a survey in order to investigate the conditions of music therapy programs at Seoul type day care centers. The subjects of study were the 88(51.1%) Seoul day care centers which answered by telephone that they had music therapy programs among the total 172 centers. Surveys were sent by mail, e-mail, telephone, or personally delivered to the 56 centers which accepted to reply, and 38 surveys were collected. The frequency, percentage, and average of collected data was calculated and then analyzed by SPSS 19.0 program. After analysis of the statistics, the present condition Seoul day care center music therapy can be summarized into 4 findings. First, material needs musical therapy including budget support, possession of musical instruments, participation of assistants, and existence of musical treatment room was not sufficient. Second, systematic and organic therapy was difficult due to unified programs and time, and absence of interaction with therapists in other institutes. Third, there was no standard for labor conditions of the music therapist, resulting in various forms in the conditions of employment such as the 4 major insurances and wage. Fourth, the percentage of centers having music therapy has risen from 27.2% in 2011, to 51.5% in 2014. Also, the number of centers which continue to have music therapy programs after trial was 88(92.6%) of the 95 centers surveyed. In conclusion of the findings above, at present, the demand for music therapy programs at Seoul day care centers is rising. However, inadequate supplies and conditions, unstable system, and unstable employment of the therapist were needed to be improved.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