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우리나라의 장기온실가스 배출경로 탐색 연구 : -전문가 설문조사를 중심으로- 원문보기
An explorative study of long term greenhouse gas emission pathways in Korea-Results from an expert survey-

  • 저자

    박나현

  • 학위수여기관

    세종대학교 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석사

  • 학과

    기후변화학과 기후변화정책

  • 지도교수

    전의찬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 키워드

    2050년 에너지 수급 및 온실가스 배출경로 계산기 상향식(bottom-up)정책 공공참여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에너지 전문가 설문조사;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41139&outLink=K  

  • 초록

    올해 초 정부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2020년 로드맵을 확정·발표하였다. 감축목표의 설정과 로드맵 수립 과정에서 대국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으나 심도 있는 논의의 장으로 발전하지 못하였고, 전문가 검토와 산업계, 시민단체의 일부 의견만 수렴했을 뿐 사회적 합의와 논의가 부족하였다. 결국 월등한 정보접근성과 행정력을 앞세운 정부주도로 하향식(top-down) 정책결정이 이루어지면서 결과의 적정성 및 순응도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가 정책이 실질적인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사회적 합의와 국민의 수용성이 높아야 한다. 특히 온실가스 감축정책은 대상 집단이 국민 전체라는 점에서 국민의 참여와 소통, 의견수렴의 당위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정책 설계 단계에서 국민의 인식 제고, 생활 습관 개선 등의 참여 유도 방안을 고려해야하며 기후변화에 대한 인지, 정책에 대한 수용성과 행동 의지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우선적으로 수행되어야 한다. 또한 계획 및 정책 수립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의 의사를 수렴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춰야 한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외국처럼 적극적 시민참여가 활성화되어 있지 않고, 국내 상황에 맞는 공공참여 매뉴얼과 도구의 개발 및 확산이 미흡하여 공공참여의 실행에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본 연구에서는 공공참여 도구인'2050년 온실가스 배출경로 분석 모형'을 활용하여 기후변화·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들이 생각하는 장기 온실가스 배출경로를 탐색해보았다. 연구의 목적은 ① 전문가 설문조사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수단과 노력 수준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해봄으로써 사회적 합의와 수용의 정도, 행동의지 등에 대해 탐구해보고, ② 대표 배출경로를 도출하여 정부 기본계획과의 비교분석을 통해 차이점을 분석한 후 ③ 효과적인 국가 에너지수급 및 장기 온실가스 감축정책 설계에 방향성을 제시하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우리나라의 장기 온실가스 감축정책의 상향식(bottom-up) 의사결정을 지향하고, 저탄소 에너지 미래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는데 목적이 있다. 2014년 5월 8일부터 5월 22일까지 2주간 한국기후변화학회의 회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고, 수집된 응답결과를 코딩하여 직접 분석 모형에 입력하는 과정을 거쳤다. 학계, 연구기관, 기업체, 시민단체 소속의 기후변화·에너지 전문가 총 80명의 응답이 취합되었으며 대다수의 전문가들이 에너지 수요관리(절약, 효율화)를 통한 수요 감소, 원자력발전의 비중 축소, 신재생에너지의 확대를 통해 현재 직면한 에너지 위기와 기후변화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을 주었다. 이들의 답변을 바탕으로 도출된 대표 배출경로(CCES)는 202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 2020년 로드맵과 감축 이행 경로가 매우 유사하고, 2030년 이후 감축속도가 빨라졌다. 정부계획보다 산업과 전환·발전 부문의 감축률이 크고, 탄소포집 및 저장과 바이오에너지 크레딧을 통한 감축량도 점차 증가 추세를 보였다. 향후'2050년 에너지 수급 및 온실가스 배출경로 계산기'모형의 보급이 활성화되어 공공참여 실행 도구로써 유용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 또한 본 연구가 한국의 저탄소 에너지 미래에 대한 원활한 토론과 온실가스 감축정책 의사결정 과정의 투명성 제고에 기여하길 바란다.


    In early 2014, the Korean government has confirmed and announced the National GHG Reduction 2020 Roadmap. Although the setting of reduction goals and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roadmap were checked through the collection of nationwide public opinion, this had failed to develop into an in-depth discussion; only examination from experts and opinions from portions of the industrial circles and civic groups were collected, while social consent and discussion was lacking. Consequently, the controversy regarding the propriety and compliance of the results continues as the government with its superior accessibility to information and administrative power took the lead in making top-down policy decisions. For national policies to be actually effective, there has to be a high level of social consent and public receptiveness. In particular, since GHG reduction policies are targeted at the whole public, the necessity of public involvement, communication, and opinion collection should not be overlooked. Various measures to induce participation, such as increased public awareness and improved life habits should be considered, and accurate investigation on the awareness of climate change, and receptiveness and will to act regarding policies should be conducted preferentially in the policy designing stages. Also, the process of establishing plans and policies should be revealed transparently and a system that can collect the public opinion should be established. However, active civic participation is not yet as widespread in Korea as in other countries, and there are difficulties in putting public participation into practice since the development and the proliferation of public participation manuals and tools that are adapted to the Korean circumstance are lacking. This study has explored how the experts in the fields of climate change and energy think about long-term GHG emission pathways by using the'Model for 2050 GHG Emission Pathway Analysis'.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① explore social consent, the degree of acceptance, will to act, etc. by investigating preference to GHG reduction methods and the level of effort through a survey of experts; ② deduce major emission pathways and analyze the difference with the government's original plan through comparative analysis to ③ provide directivity to designing effective national energy supply & demand and long-term GHG reduction policies. Ultimately, the study aims at inducing bottom-up decision making of long-term GHG reduction policies in Korea and at expanding public interest and participation in a low-carbon energy future. An online survey was conducted targeted at the members of the Korean Society of Climate Change Research for 2 weeks between May 8th and May 22nd, 2014, and the responses collected were coded and directly entered to the analysis model. The responses were collected from a total of 80 climate change and energy experts working in the academia, research institutions, industry, and civic groups. The vast majority of the experts were of the opinion that the current energy crisis and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could be overcome through the expansion of renewable energy, reduction of relative importance of nuclear power generation, and the reduction of demand for energy by managing the supply and demand of energy (economizing and maximizing efficiency). The major emission pathways (CCES) deduced from these responses are similar with the National GHG Reduction 2020 Roadmap in their implementation pathways for reduction, and the reduction speed increases after 2030. The rate of reduction was higher in industry and in power transmission and generation than in government plans, and the rate of reduction through carbon capture and storage and through bio-energy credits also tended to increase. It is hoped that the'Model for 2050 Energy Supply & Demand and GHG Emission Pathway Analysis' will be propagated to play a useful role as a tool for realizing public participation. Also, it is hoped that this study will contribute in improving the discussion on a low-carbon energy future in Korea and the transparency of the decision making process on GHG reduction policie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