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학위논문 상세정보

가야금음악의 역사적 전개와 현대적 확장 연구 원문보기

  • 저자

    민의식

  • 학위수여기관

    고려대학교 대학원

  • 학위구분

    국내박사

  • 학과

    응용언어문화학협동과정 문화콘텐츠학전공

  • 지도교수

    유영대

  • 발행년도

    2014

  • 총페이지

    x, 168 p.

  • 키워드

    가야금 가야금산조 가야금창작곡 국악관현악단 가야금중주단 개량가야금 경안법 역안법 조현법 졸장만록 동대가야금보;

  • 언어

    kor

  • 원문 URL

    http://www.riss.kr/link?id=T13541994&outLink=K  

  • 초록

    이 논문의 목적은 한국음악의 대표 악기로 확립된 가야금음악이 역사적으로 전개된 양상과 근현대로 ․ 접어들면서 장르적으로 확대된 과정을 살펴봄으로써 음악사적으로 가야금음악의 확장에 담긴 의의를 밝혀 보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이 논문에서는 전근대와 근․현대로 시기를 구분하여 가야금음악의 시기적 특성, 연주양상, 음악적 특징 등을 분석하였다. 그리고 이를 통해 역사, 작곡, 연주의 세 가지 측면으로 가야금음악이 확장된 양상과 그 의의를 도출하였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역사적인 관점에서 가야금이 향악기의 하나로 확립된 시기는 오래되었으나 가야금음악이 음악사에서 전면적으로 부상한 시기는 근대로 접어 들면서였다. 가야금은 탄생 초기부터 신라에 수용되어 삼현의 하나로 향악의 상징적인 악기였다. 그러나 가야금에 부여된 상징성은 사대부의 수신의 악기였던 거문고에 비해 미약했으며 합주음악에서 음향적으로 차지하는 비중도 비교적 적은 편이었다. 그런데 조선후기 삼현육각 편성에서 더욱 심화된 가야금의 소외현상은 오히려 연주자의 음악적 요구를 독주음악으로 이끌었으며 산조의 탄생으로 가야금음악의 위상은 역전되었다. 즉 산조에서 다양한 음악적 시도가 이루어지고 여러 유파가 형성되면서 가야금음악은 독주음악을 이끄는 선구적 역할을 하게 되었다. 요컨대 가야금음악은 합주음악에서의 소외현상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역설적으로 독자적이고 실 험적인 시도를 통해 음악사의 전면에 부상하게 된 것이었다. 둘째, 작곡적 측면에서 가야금음악은 근․현대를 기점으로 연주자가 부수적으로 작곡을 병행하던 음악적 관습에서 벗어나 서구적 작곡 개념이 도입되면서 연주와 작곡이 이화되었다 . 전근대의 가야금음악은 주로 편곡작품이 우세하였던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가야금음악이 대체로 합주곡이거나 무용 및 노래 반주였기 때문에 다른 악기 선율을 보조하는 베이스 역할의 편곡이 이루어졌으리라 추정하였다. 근대 가야금음악에서는 모방과 수용을 전제로 한 작곡이 대두되었다. 즉 이 시기의 가야금음악은 전통음악어법을 기초로 기존 음악 선율을 모방하거나 다른 유파의 가락을 수용하는 한편, 새로운 짜임새를 갖추면서 독창적인 장르를 형성해 나갔다. 현대의 가야금음악에서는 서구의 작곡개념이 정착되면서 창작과 실험적 시도가 확대되었다. 7음음계와 서구악기 주법을 수용하였고, 화성과 대위법을 활용하였으며, 독주곡에서 중주곡, 실내악곡, 협주곡, 관현악곡에 이르는 다양한 편성의 가야금음악이 창작되었다. 셋째, 연주적 측면에서 가야금음악은 연주자의 기량과 악기의 특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확장되었다. 경안법(輕按法)을 위주로 한 조선전기의 조현법은 음역대와 선법에 따라 매우 복잡하였으나 조선후기 역안법(力按法)이 보편화되면서 조현법은 단순해진 반면 주법은 다양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주음악에서 가야금은 단순한 리듬형으로 주요 골격음을 연주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이러한 음악적 한계는 연주자에게 빠른 패시지의 주법으로 표현이 확장된 독주음악과 여기에 최적화된 산조가야금의 탄생을 추동시켰다. 게다가 가야금병창이 하나의 장르로 확립되고, 서양 음악어법의 실험적 작품이 대거 작곡되며, 국악관현악단에서 25현가야금이 일반화되면서 가야금연주자의 음악적 기량은 더욱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요컨대 근․현대를 기점으로 연주자의 자율성이 확보되면서 가야금음악은 그 어느 때보다 섬세하고 폭넓은 연주자의 음악적 기량을 요구하고 있다. 가야금음악은 시대에 따라 생성과 소멸을 거듭하며 전통음악 분야에서 오늘날까지 강한 생명력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가야금음악이 역사적으로 전개된 양상은 한마디로 단점을 보완하고 한계를 극복하려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가야금에서 산조라는 독주곡이 처음 탄생한 이면에는 전근대의 음악적인 열세가 작용하였고 , 꾸준한 악기개량 역시 변화한 음악환경에 적응하려는 자구책이었으며, 가야금연주단의 활동이 어느 악기보다 왕성한 점 역시 관현악단에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근대로 접어들면서 성취한 음악인의 자율성은 가야금음악의 성장에 가장 큰 동력으로 작용하였다. 20세기 음악인의 노력이 오늘날의 한국음악을 탄생시킨 것처럼 미래의 한국음악은 현재의 음악인에게 달려있다. 대중음악에 밀려 점점 설자리를 잃어가는 전통음악이 제자리를 찾기 위해서는 문화적 정통성을 내세우기에 앞서 혹독한 자기성찰이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다. 가야금음악의 역사를 통해 성찰한 우리음악의 과거와 현재가 후세에 물려줄 수 있는 새로운 전통으로 이어지고 또 다른 음악문화로 확장되기를 기대해 본다. 주제어 : 가야금, 가야금산조, 가야금창작곡, 국악관현악단, 가야금중주단, 개량가야금, 경안법, 역안법, 조현법, 졸장만록 , 동대가야금보


    A Study of the Historical Development and Contemporary Expansion of Gayageum Music This paper examines gayageum music, the music of the representative Korean instrument, by exploring the historical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its musical genres. I especially focus on gayageum music of the pre-modern and modern/contemporary periods, and analyze it concentration on period characteristics, performing styles, and musial idiosyncrasies. Based on this analysis, I discuss the developmental aspect of expansion as well as the significance of gayageum music from historical, compositional, and performance perspectives.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are three-fold. First, from the historical perspective, the modern period was when the gayageum began to stand out, and became the representative instrument of Korean music, despite its long prior history as an indigenous Korean instrument. The gayageum has symbolized indigenous Korean music as one of the three main string instruments of the Shilla Kingdom. However, the gayageum was relatively less symbolically significant than the geomungo, which was considered an indispensible instrument for the moral training of aristocrats. In addition, the gayageum was felt to be of less sonic importance in ensemble music. The late Joseon Dynasty, which saw the instrument excluded from samhyeonyukgak (an ensemble consisting of wind and percussion instruments), advanced the marginalization of the gayageum. Paradoxically, though, that marginalization drove the development of solo instrumental gayageum music, eventually leading to the emergence of sanjo (lit. "scattered melodies," the representative solo instrumental music) that reversed the fall in status of gayageum music. Thereafter, the gayageum became the leading solo instrument as various musical experiments were made in sanjo, and many sanjo schools were established. In other words, gayageum music came to the fore in Korean music history through an irony in which the instrument's marginalization enabled independent musical experimentation. Second, from the compositional perspective, the performance practice and composition of gayageum music traditionally — conducted in parallel by the performer—were divided into two separate musical activities,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Western concept of composition in the modern/contemporary period. In the pre-modern period, most pieces for gayageum were ensemble music or accompaniment for dancing and singing, and the gayageum parts were mostly arranged to provide musical structure. Gayageum music from the modern period is characterized by compositions based on "imitation" and "adoption," that is, while still based on traditional musical style, it imitates preexisting melodies and adopts melodies from other schools, creating new genres with newly-arranged musial structures. In contemporary gayageum music, as the Western concept of composition has settled into place, newly-created pieces following Western musical methods have been developed. Seven-tone scales, playing techniques from Western instruments, and harmony and counterpoint have been applied, while various types of instrumentation, ranging from solo, ensemble, and chamber music to concertos and symphonies, have been employed for gayageum music. Third, in terms of performance, gayageum music has been developed to heighten the performer's plying techniques and characteristics of the instrument. In the first half of the Joseon Dynasty, the tuning of the strings was complicated and varied, as many different musical registers and modes were applied to the instrument due to the playing technique called gyeonganbeop (producing sound without pressing the strings) used at that time. In contrast, since the second half of the Joseon Dynasty, as yeoganboep (producing sound by pressing the string) grew in popularity, tuning became simpler, yet playing techniques remain varied. Although the gayageum's role in ensemble music is regarded as insignificant because it plays only the skeleton melody with a simple rhythmic pattern, this musical limitation drove gayageum performers to cultivate their technical abilities, developing solo music with fast fingerings and expanding their musical expression, resulting in the creation of sanjo. Furthermore, the gayageum performers' technical abilities have advanced and are still developing, for the following reasons: gayageum byeongchang (singing with gayageum accompaniment) has been settled on as a standard genre, many experimental pieces using Western compositional methods are being composed, and the use of the 25-string gayageum is universal in korean traditional music orchestras. In other words, in the modern/contemporary period, as performers began to focus only on their own performances, gayageum music demanded a wide variety of musical abilities incorporating subtlety and sensitivity. Gayageum music has continuously demonstrated its vitality while experiencing the emergence and disappearance of musical genres throughout the musical history of Korea. I assert that 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gayageum music has been a process of remedying its shortcomings and overcoming its musical limitations. It was the musical limitations of the gayageum in pre-modern times that propelled the advent of sanjo, and the continuing modifications of the instrument have been efforts to be relevant in changed musical circumstances. Also, the existence of many gayageum-only ensembles and their dynamic activities in today's music scene is evidence of an attempt to overcome the instrument's sonic limitations, as seen in contemporary Korean traditional music orchestras. In particular, the autonomy of the musician earned in the modern period provides the biggest impetus for the development of gayageum music. Just as today's Korean music was formed out of the musical efforts of musicians in the twentieth century, so the future of Korean music will depend on musicians today. A striving for "cultural authenticity" is not an appropriate strategy to regain the popularity of Korean traditional music, which has lost its footing against contemporary popular music. Rather, what musicians must undertake is self-questioning and thorough self-examination regarding the music they are making today. I believe the past and the present of Korean music, as this study examines through the history of gayageum music, will continue as a "new tradition" for future generations and will expand as a new musical culture. Keywords: Gayageum, Gayageum sanjo, Gayageum byeongchang, Newly-created gayageum music, Korean traditional music orchestra, Gayageum ensemble, Modified gayageum, Tuning of strings, Performing techniques, Joljangmannok, Dongdaegayageumbo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