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가계 식품수요 요인의 계량분석 - 한국과 일본의 비교 -
Econometric Analysis on Factors of Food Demand in the Household : Comparative Study between Korea and Japan

조광현    (삼육의명대학 유통경영과  );
  • 초록

    본 논문은 한일 양국의 가계에 있어서의 식품수요에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서 종래의 수요모델에 코호트(cohort, 행동을 같이 한 집합체) 분석적인 생각을 도입하여 한일 양국의 식품수요 형태분석을 하였다. 여기에 제시한 새로운 수요분석 모델은 소비지출과 가격이 식료수요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 이외에 세대주 연령효과나 출생연도와 같은 비경제적효과 등도 계량한 것이 특징이다. 분석한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한일 양국의 식품수요의 품목군별 탄력성을 보면 유지류, 음료, 조리식품의 수요탄력성은 한국보다 일본이 더 탄력적이었지만, 다른 모든 품목은 일본보다 한국이 탄력적이었다. 곡류, 육류, 외식의 외부화 식품의 소비지출과 가격탄력성은 한국의 큰 품목과 일본의 큰 품목이 서로 상충하고 있어서 일정한 경향 파악이 곤란하다. 그러나 신선식품에 대한 소비지출과 가격의 탄력성은 모두 일본보다 한국이 크다. 2. 식품에 대한 지출액은 세대 구성원의 연령을 반영하여 비교하여 볼 때 한국과 일본의 결과가 비슷하였다. 즉 세대주 연령이 젊은 계층의 가족에는 유아가 있기 때문에 유란류의 지출액이, 또한 중년층에서는 청소년이 많기 때문에 과자류의 지출액이 다른 연령계층에 비하여 많았다. 한국은 연령계층이 높을수록 2세대 가족이 많기 때문에 다수 품목에 지출액이 많고, 일본의 중년층은 과자류를 포함하여 특히 곡류, 육류 등의 에너지 식품이나 외식의 지출액이 많다. 그러나 연령이 높은 계층에서는 세대 구성원이 거의 성인이며 평균연령이 높기 때문에 곡류, 육류, 외식 등의 지출액이 적었지만 어패류, 야채류 등의 전통식품이나 조리식품의 지출이 많았다. 3. 식품소비의 패턴은 세대주 출생연도별로 비교하면 한일 양국 모두 구세대일수록 주식 중시의 경향을 나타내고 신세대일수록 축산물, 유지류, 외부화 식품의 비중이 높았다. 그러나 품목 구성의 세대간 차이는 한국에 있어서는 매우 크지만 일본의 경우는 비교적 작았다. 따라서 식생활의 서구화, 외부화는 세대교체에 동반하여 한국에는 급속히 진행하지만 일본은 점진적으로 진행한다고 볼 수 있다. 4. 가계 식품 수요의 장기 변화에 미치는 요인은 소비지출, 가격, 세대주 출생연도, 연령 등의 네 가지 요인으로 나누어서 각각의 효과를 요인간으로 비교하면 한일 양국이 함께 가격의 효과가 가장 작다. 그러나 그 이외 요인별 효과의 상대적 중요성은 양국간에 다른데 한국은 소비지출의 효과가 출생연도나 연령 효과보다 크지만 일본은 경제적 요인인 소비지출보다 세대주의 출생연도나 연령 등의 비경제적 요인의 효과가 크다.


    This report gave analysis of food demand both in Korea and Japan through introducing the concept of cohort analysis to the conventional demand model. This research was done to clarify the factors which determine food demand of the household. The traits of the new model for demand analysis are to consider and quantify those effects on food demand not only of economic factors such as expenditure and price but also of non-economic factors such as the age and birth cohort of the householder. The results of the analysi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1) The comparison of the item-wise elasticities of food demand demonstrates that the expenditure elasticity is higher in Korea than in Japan and that the expenditure elasticity is -0.1 for cereal and more than 1 for eating-out in both countries. In respect to price elasticity, the absolute values of all the items except alcohol and cooked food are higher in the Korea than in Japan, and especially the price elasticities of beverages, dairy products and fruit are predominantly higher in Japan. In this way, both expenditure and price elasticities of a large number of items are higher in Korea than in Japan, which may be explained from the fact that the level of expenditure is higher in Japan than in Korea. 2) In both of Korea and Japan, as the householder grows older, the expenditure for each item increases and the composition of expenditure changes in such a way that these moves may be regarded as due to the age effect. However, there are both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in the details of such moves between Korea and Japan. Those two countries have this trait in common that the young age groups of the householder spend more on dairy products and middle age groups spend more on cake than other age groups. In the Korea, however, there can be seen a certain trend that higher age groups spend more on a large number of items, reflecting the fact that there are more two-generation families in higher age groups. Japan differs from Korea in that expenditure in Japan is diversified, depending upon the age group. For example, in Japan, middle age groups spend more on cake, cereal, high-caloric food like meat and eating-out while older age groups spend more for Japanese-style food like fish/shellfish and vegetable/seaweed, and cooked food. 3) The effect of the birth cohort effect was also demonstrated. The birth cohort effect was introduced under the supposition that the food circumstances under which the householder was born and brought up would determine the current expenditure. Thus, the following was made clear: older generations in both countries placed more emphasis upon stable food in their composition of food consumption; the share of livestock products, oil/fats and externalized food was higher in the food composition of younger generation; differences in food composition among generations were extremely large in Korea while they were relatively small in Japan; and Westernization and externalization of diet made rapid increases simultaneously with generation changes in Korea while they made any gradual increases in Japan during the same time period. 4) The four major factors which impact the long-term change of food demand of the household are expenditure, price, the age of the householder, and the birth cohort of the householder. Investigations were made as to which factor had the largest impact.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price effect was the smallest in both countries, and that the relative importance of the factor-by-factor effects differed among the two countries: in Korea the expenditure effect was greater than the effects of age and birth cohort while in Japan the effects of non-economic factors such as the age and birth cohort of householder were greater than those of economic factors such as expenditure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NDSL :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이용한 콘텐츠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