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감각신경모세포종의 20년에 걸친 치료와 예후 분석: 치료 시기에 따른 차이
Treatment and Prognosis for an Esthesioneuroblastoma over a 20-Year Period: Impact of Treatment Era

송창훈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교실   ); 김일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교실   ); 우홍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교실   ); 김동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 이재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학교실  );
  • 초록

    목 적: 감각신경모세포종의 시대에 따른 치료방침과 생존율의 변화를 보고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1989년 3월부터 2007년 6월 사이에 감각신경모세포종으로 진단을 받고 처음으로 치료를 받은 42명의 환자를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Kadish 병기에 따르면, 3명(7%)의 환자가 A병기, 6명(14%)의 환자가 B병기, 33명(79%)의 환자가 C병기였다. 33명의 C병기 환자 중, 19명은 1989년부터 2000년에, 14명은 2001년부터 2007년까지 치료 받았다. 치료는 수술, 방사선치료, 항앙화학요법 및 이들의 조합이었다. 1989년부터 2000년까지 치료를 받은 19명 중 8명(42%)이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것에 비해, 2001년부터 2007년까지 치료를 받은 환자 14명은 모두 항암화학요법을 받았다(p


    Purpose: To report on the changes in the patterns of care and survival over time for esthesioneuroblastoma. Materials and Methods: We retrospectively analyzed 42 previously untreated and histologically confirmed esthesioneuroblastoma patients seen between March 1989 and June 2007. According to Kadish's classification, 3 patients (7%) were stage A, 6 (14%) at stage B, and 33 (79%) at stage C. Of the 33 Kadish C patients, 19 and 14 patients were treated from 1989 through 2000 and from 2001 through 2007, respectively. Treatment included surgical resection, radiotherapy, chemotherapy, or a combination of these methods. Chemotherapy was administered to 8 of 19 patients (42%) seen from 1989 through 2000, whereas all of the 14 patients seen from 2001 through 2007 received chemotherapy (p


  • 주제어

    감각신경모세포종 .   후각신경아세포종 .   방사선치료 .   항암화학요법.  

  • 참고문헌 (15)

    1. Resto VA, Eisele DW, Forastiere A, Zahurak M, Lee DJ, Westra WH. Esthesioneuroblastoma: the Johns Hopkins experience. Head Neck 2000;22:550-558 
    2. McElroy EA Jr, Buckner JC, Lewis JE. Chemotherapy for advanced esthesioneuroblastoma: the Mayo Clinic experience. Neurosurgery 1998;42:1023-1027 
    3. Koka VN, Julieron M, Bourhis J, et al. Aesthesioneuroblastoma. J Laryngol Otol 1998;112:628-633 
    4. Wu HG, Kim IH. Treatment and results of olfactory neuroblastoma. J Korean Soc Ther Radiol Oncol 2000;18:177-181 
    5. Simon JH, Zhen W, McCulloch TM, et al. Esthesioneuroblastoma:the University of Iowa experience 1978-1998. Laryngoscope 2001;111:488-493 
    6. Levine PA, Gallagher R, Cantrell RW. Esthesioneuroblastoma:reflections of a 21-year experience. Laryngoscope 1999;109:1539-1543 
    7. Constantinidis J, Steinhart H, Koch M, et al. Olfactory neuroblastoma: the University of Erlangen-Nuremberg experience 1975-2000. Otolaryngol Head Neck Surg 2004;130:567-574 
    8. Kadish S, Goodman M, Wang CC. Olfactory neuroblastoma:a clinical analysis of 17 cases. Cancer 1976;37:1571-1576 
    9. Morita A, Ebersold MJ, Olsen KD, Foote RL, Lewis JE, Quast LM. Esthesioneuroblastoma: prognosis and management. Neurosurgery 1993;32:706-714 
    10. McLean JN, Nunley SR, Klass C, Moore C, Muller S, Johnstone PA. Combined modality therapy of esthesioneuroblastoma. Otolaryngol Head Neck Surg 2007;136:998-1002 
    11. Chao KS, Kaplan C, Simpson JR, et al. Esthesioneuroblastoma: the impact of treatment modality. Head Neck 2001;23:749-757 
    12. Rinaldo A, Ferlito A, Shaha AR, Wei WI, Lund VJ. Esthesioneuroblastoma and cervical lymph node metastases:clinical and therapeutic implications. Acta Otolaryngol 2002;122:215-221 
    13. Ferlito A, Rinaldo A, Rhys-Evans PH. Contemporary clinical commentary: esthesioneuroblastoma: an update on management of the neck. Laryngoscope 2003;113:1935-1938 
    14. Gruber G, Laedrach K, Baumert B, Caversaccio M, Raveh J, Greiner R. Esthesioneuroblastoma: irradiation alone and surgery alone are not enough. Int J Radiat Oncol Biol Phys 2002;54:486-491 
    15. Spaulding CA, Kranyak MS, Constable WC, Stewart FM. Esthesioneuroblastoma: a comparison of two treatment eras. Int J Radiat Oncol Biol Phys 1988;15:581-590 

 저자의 다른 논문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유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