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徐基源 小說에 나타난 暴力의 재현 양상

손종업  
  • 초록

    우리 근대사는 여러 면에서 '暴力의 世紀'라고 불리 수 있는데 그 중심에 놓여 있는 것이 바로 韓國戰爭이라 할 수 있다. 폭력은 그것이 그 시대에 하나의 문학적인 制度로서 容認되는 순간에만 비로소 문학 속에 자리잡게 된다. 본고에서 이러한 전제하에 當代의 문학 속에서 전쟁 또는 폭력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가 이루어질 수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고 작가 徐基源이 어떻게 그러한 한계들을 극복하고자 했는가를 밝히고자 한다. 초기 소설에서 시대의 폭력들을 해명하고자 노력했던 그는 훗날 金恩國의 [殉敎者]를 읽으면서 “우리의 현실 속에서는 왜 그런 소설이 씌어질수 없었는가”라고 反問함으로써 戰爭과 그 暴力性을 묘사해 낸 그의 소설들이 지닌 한계들이 개인적인 능력의 부족 때문이 아님을 지적한다. 데뷔작인 [安樂死論]에서 이미 그는 당대의 폭력서에 대한 생생한 描寫를 시도했는데, 이러한 再現行爲에는 方法論과 勇氣가 동시에 요구되었다.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