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安城板 坊刻本 출판 현황
The Publishment of Banggakbon in Anseong

이정원  
  • 초록

    坊刻本은 조선 후기 민간에서 營利를 목적으로 출판한 서적이다. 이는 서민들의 주된 知識源이어서 방각본의 출현은 사회문화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에 이 논문에서는 그간 연구가 미진한 安城板 坊刻本의 현황을 정리했다. 안성에는 '안성 동문리'로 지칭되는 방각소를 비롯하여 북촌서포, 박성칠서점, 신안서림, 광안서관 등 최소 다섯 곳의 방각본 發行所가 있었다. 안성의 방각 출판은 늦어도 1905년에는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는 소설류가 13종, 비소설류가 10종 전해지고 있다. 안성 동문리에서는 주로 소설본이 출판되었고, 이는 북촌서포도 마찬가지였다. 박성칠서점에 이르러 많은 양의 소설과 여러 교양 서적들이 출판되었다. 신안서림과 광안서관은 소설류는 없이 교양 서적만을 출판하였다. 북촌서포와 박성칠서점의 발행자였던 박성칠은 안성 동문리의 방각 활동에도 참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Banggakbon is the books that was published for commercial purpose in Chosun Dynasty. It has the important meaning in socio-cultural history, because Banggakbon was the source from which a common people took a knowledge. Thus I want to present the state of publishment in Anseong which was the famous city for Banggakbon. There were at least 5 publishing company, that is Anseong Dongmunri, Bukchonseopo, Bakseongchilseojeom, Shinanseorim, Gwangahnseogwan. The Earlist company was Anseong Dongmunri where some book was published in 1905 at latest. Now, We can see the 13 works of novel, and 10 species of textbooks which were published in Anseong. The Famous publish company in Anseong was Bakseongchilseojeom. The publisher of it was Bakseongchil who had run another company, Bukchonseopo. Bakseongchil published many novels such as Chunhyangjeon, Honggildongjeon, Imjanggunjeon, etc and two textbooks. It was textbooks such as Dongmongchoseup, Cheonjamoon that was published in Shinanseorim, Gwangahnseogwan. There was no novels in Shinanseorim, Gwangahnseogwan.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