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리스의 『드넓은 사가소 바다』: 피지배자의 저항적 혼종성과 지배자의 불안
Subversive Hybridity and Anxiety in Rhys's Wide Sargasso Sea

김진옥  
  • 초록

    Homi Bhabha argues that the colonizer has anxiety and panic, while the colonized subverts colonialist power by forming a new hybridity identity. Bhabha posits hybridity as such a form of in-between space (third space), where the power of hegemonic colonial subject is disrupted. Borrowing Bhabha's theory, this paper will examine how hybridity (represented in Antoinette) and anxiety of the colonizer in Rhys's Wide Sargasso Sea serve to subvert the authority and power of the colonizing subject. Antoinette's nameless husband enforces imperial and patriarchal Englishness, but his imperial desire includes anxiety and panic. His narrative reveals that his English identity is not as certain and secure as he desires. Antoinette is in “inbetweenness” as a “white nigger”: her status as a Creole becomes the model for the destabilization of a set of binary constructs, white/black, insider/outsider. She sees herself as a hybrid belonging nowhere fully, even in her husband's eyes.


  • 주제어

    Homi Bhabha .   hybridity .   mimicry .   colonial subject .   Jean Rhy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