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제럴다인의 형상화와 코울리지의 인식론적 딜레마
The Figuration of Geraldine and Coleridge's Epistemological Dilemma

김재오  
  • 초록

    Coleridge's later years of life were devoted to metaphysical attempts to write the universal history by reference to biblical criticism and scientific discourse. This one-sided commitment, however, precluded alternative developments of his thought, which was associated with an unsatisfactory exploration into the question of 'passion'. In this light, “Chistabel” can be assessed as a problematic work involving Coleridge's ambivalent attitude on passion. It presents sexuality/desire not only as a powerful agent of human relationships but also as a carrier of guilty feeling. Coleridge, as it were, got into trouble in reconciling the question of sexuality/desire into his religious assumptions only to find discrepancy between them. This double stance, leading to the ambiguous figuration of Geraldine, Christabel's unutterability, and the narrator's adhesion to dichotomy of good and evil, reflects Coleridge's epistemological dilemma left unresolved.


  • 주제어

    Coleridge .   Christabel .   Geraldine .   sexuality .   guilty feeling.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