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철학과 현상학 연구 v.19, 2002년, pp.105 - 134  

자연과의 미메시스적 화해 - 아도르노의 신화와 계몽의 변증법
Mimetic Reconciliation with Nature: Adorno"s Dialectic between Myth and Enlightenment

이동수  
  • 초록

    아도르노는 “신화와 계몽의 변증법” 속에서 인간의 자연에 대한 지배가 강화되어 왔다고 본다. 이러한 자연에 대한 지배는 타자성에 대한 지배이며, 결국 타자성을 갖고 있는 타인들에 대한 지배와 자기 내면에 존재하는 자연적 본성(human nature), 즉 자연-내-존재(being-in-the-nature)로서의 자기자신의 존재성을 말살하고 지배하려는 폭거로 귀결된다. 여기서 벗어나기 위해 아도르노는 심미적(aesthetic) 영역에서 나타나는 자연미(the naturally beautiful)를 추구하는 태도에 근거하여 자연과의 “미메시스적 화해(mimetic reconciliation)”를 이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아도르노의 논의는 인간의 자아성(selfness)을 폄하시키는 것이 아니라, “탈주체화”를 통해 제한된 자아, 겸손한 자아, 타자성과 화해하는 자아로의 변화를 권유하는 것이며, 또한 주체성에 포함된 비인간성(the inhuman)을 비판하는 또 다른 종류의 휴머니즘을 제안하는 것이다. 아도르노의 미메시스적 화해는 현대사회에서 과도하게 강조되는 주체적 개인들의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야기되는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준다.


  • 주제어

    아도르노 .   미메시스 .   자연과의 화해 .   신화와 계몽의 변증법 .   자연미.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