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철학과 현상학 연구 v.19, 2002년, pp.193 - 216  

열려 있음의 미학 - 하이데거와 장자의 비교를 중심으로
Aesthetics of Openness: In point of the comparison between Heidegger and Chuang-tzu

이선일  
  • 초록

    과연 본래적 현존재가 타자에 대한 우정을 통해 상호주관성에 이를 수 있을 것인가? 장자는 시비 논쟁의 진원지를 나와 너를 분별하는 이분법적 의식에서 파악한다. 득도의 요건은 일상적인 나를 초월하는 망아(忘我)이다. 망아로부터 무(無)의 체험이 비롯된다. 상호주관성의 근저에는 일상적인 나의 분별적 의식을 초월한 무의 체험이 생생하게 전개되고 있다. 망아에서 비롯된 무의 체험은 하이데거와 장자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동의 지반이었다. 그러나 무의 체험이 심화되면서 두 사유가는 서로 다른 세계를 그리게 된다. 장자가 유쾌한 나들이에 나선 절대적 자유인이었다면, 하이데거는 존재의 진리를 찾아 나선 도상의 나그네가 된다. 장자가 불일불이(不一不二)의 만물제동을 추구하였다면, 하이데거는 존재론적 우위를 지닌 인간이 존재의 진리를 구현함으로써 자신의 책임을 다하는 구원의 세계를 갈구하게 된다. 또한 그렇기에 예술의 문제에서도 두 사유가는, 비록 무의 체험이라는 공동의 지반에 서 있긴 하나,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된다.


  • 주제어

    열려 있음 .   망아 .   무 .   비밀 .   존재 .   초연한 내맡김 .   예술.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