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철학과 현상학 연구 v.22, 2004년, pp.107 - 130  

더러움을 무릅쓰는 담론 - 폭력과 근본주의 사이로
Discourse between Violence and Fundamentalism

김진석  
  • 초록

    담론을 순수한 담론과 더럽거나 잡스러운 담론으로 구분하자면, 전자는 역사적 선험성을 담보한 담론, 후자는 그렇지 못한 비서구적 지역에서의 담론에 가깝다. 강한 권력담론을 소유하지 못한 곳에서는 담론이 그렇게 될 가능성이 많기 때 문이다. 그러나 후자의 내부에서도 다른 구분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주변적인 공간에서도 진보적언 지식인이나 근본주의적 지식인은 자신이 훌륭한 보편적 지식인의 자격을 갖추고 있고, 자신의 담론 역시 진리의 담론이며 따라서 순수한 담론이라고 여기기 십상이다. 이들은, 실제 행동에서는 그렇지 않더라도 최소한 그들이 의미하는 담론의 차원에서는, 모든 권력이나 권력관계가 나쁜 것이라고 말한다. 그와 달리 여러 차원의 권력관계를 인정하는 사람은 자신의 담론이 순수함을 요구하지도 않고 보편적 진리를 추구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이런 점에서 그의 담론은 더럽고 잡스럽다. 이 더러움과 잡스러움은 홈도 아니고 결합도 아니다. 마찬가지로 지식인의 어떤 담론이 순수하다는 것도 칭찬이 아니다. 다만 그것은 자신이 순수하다고 여길 뿐이며, 권력이나 권력관계를 초월한다고 생각할 뿐이다.


  • 주제어

    담론 .   권력 .   지식인 .   폭력 .   근본주의.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 원문이 없습니다.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