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朝鮮 後期 彫刻僧과 佛相樣式의 변천
Buddhist Sculptor-Monks of Late Joseon and Their Stylistic Evolution

崔宣一  
  • 초록

    본 논문은 조선 후기(1600-1910)에 사찰에 봉안되는 불상을 제작한 조각승과 그 계보를 중심으로 개별 조각승의 불상양식과 변화과정을 밝힌 것이다. 조선 후기 불교조각은 조각승의 활동과 불상양식을 바탕으로 네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성립기는 임진왜란이 끝난 후 사찰의 중창과 중수로 인하여 불상의 제작이 1600년부터 서서히 이루어지다가 1620년대 중반부터 1640년 전반까지 명산대찰의 주요 전각이 건립되면서 3m-5m의 대형소조불상이 제작되었다. 이 시기 활동한 대표적인 조각승은 玄眞, 守, 淸虛, 淸憲, 無染 등으로 다양한 형태의 불상을 제작한 특징이 있다. 전성기는 1651년부터 1740년까지로, 조각승들은 名山大刹의 부속건물인 冥府殿, 靈山殿, 八相殿 등과 지역에 대표적인 사찰에 100㎝ 정도의 중형 목조불상을 6-9명의 조각승이 제작하였다. 이 시기부터 같은 계보에 속하는 조각승들은 신체비례와 대의 표현 등에서 동일한 형태의 불상을 제작하였다. 이 시기를 대표하는 조각승은 17세기 중반의 無染, 雲惠, 勝日, 熙藏, 17세기 후반의 色難과 丹應, 18세기 전반의 進悦과 夏天 등이다. 정체기는 1741년부터 1800년까지로, 18세기 중반부터 불상 제작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불상의 중수와 개금이 늘어나게 되고, 18세기 후반에는 불상의 중수ㆍ개금을 불화승들이 주도적으로 하게 되면서 조각승의 존립 기반이 붕괴되는 시기이다. 이 시기를 대표적인 조각승은 尙淨, 戒初, 對玹, 戒心 등이고, 이 조각승들은 18세기 전반에 활동한 進悅의 계보를 속하는 인물들이다. 쇠퇴기는 1801부터 1910년까지로, 불상 제작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아 조각승의 존립 자체가 붕괴되고, 불화승이 불상의 제작까지 주도하면서 불상의 조형성과 조각기술이 급격히 쇠퇴하는 시기이다. 이들 조선 후기 조각승의 계보는 玄眞의 계보 (玄眞→靑憲, 勝一→熙藏→寶海), 守衍의 계보(太顚→守衍→性玉, 靈哲→雲慧, 敬琳→印性, 三忍), 淸虛의 계보 (元悟→覺敏→淸虛→法玄, 賢允), 無染의 계보 (辛思→無染→海心, 道佑, 性修, 敬性→雪垣과 丹應, 卓密), 色難의 계보(色難→忠玉, 楚卞, 一機→夏天), 進悅의 계보(自修→性諶→進悅→太元, 尙淨→戒初, 奉絃)로 나눌 수 있다. 그리고 이 중심 계보에서 파생한 수십 개의 조각승의 계파가 활동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불상을 제작하였다. 이 조각승들이 만든 목조불상은 대부분은 동일한 형태에 얼굴 표현이나 착의법 등이 약간 다를 정도로 표준화 된 불상을 만드는 것이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이다. 또한 전국을 무대로 조각승들이 활동하면서 지역적인 특징보다는 조각승계보 간의 불상의 형태가 차이를 보인다. 아직까지 조사된 문헌기록의 한계로 개별 조각승의 生沒年代나 交流關係 등을 밝힐 수 없었지만, 이러한 조각승의 활동과 불상양식의 접근을 통하여 이제까지 막연하게 추정되어 왔던 무기년명 불상의 제작 시기와 조각승을 추정한 것은 한국 불교조각사에서 조선 후기 불교조각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지 않기 때문이다.


    This paper looks into the generations of sculptor-monks of late Joseon (1600-1910), who involved in the creation of images in Buddhist temples. It is both an attempt to reconstruct the lineages linking sculptor-monks of this period and retrace their individual evolution in their sculptural style. Four different periods may be discerned in the Buddhist sculpture of the late Joseon, according to the prominent sculptor-monks and prevailing sculptural style. The first period begins in the 1600s, corresponding to the first wave of reconstruction, in the aftermath of the Hideyoshi invasion of 1592, repairing and rebuilding Buddhist temples ravaged by war, and sculpting new Buddha statues to replace those that had been lost or destroyed. The reconstruction effort gradually gained momentum, and many major temples came to completion across the country between the mid-1620s and the early 1640s. This was accompanied by the creation of large clay images of the Buddha standing 3-5 m tall. Prominent sculptor-monks from this period included Hyeonjin, Suyeon, Cheongheo. Cheongheon and Muyeom, This period's production of Buddhist sculpture was characterized by a high degree of variety. The second period, corresponding to the heyday of late-Joseon Buddhist sculpture, began in 1651 and ended in 1740. For a mid-size sculpture in the range of 100㎝ in height, sculptor-monks generally worked in teams, which would typically consist of six to nine members. They worked in minor worshipping halls of large temples such as Myeongbujeon, Yeongsanjeonl or Palsangjeon, and major regional temples. This period saw the emergence of distinct sculptural traditions and there was a consistent and homogenous pattern among works produced by sculptor-monks belonging to the same tradition, both in terms of bodily proportions and the depiction of garments and drapery. Among the representative sculptor-monks of this period were Muyeom, Unhye, Seungil and Huijang who enjoyed notoriety in the mid-17 th century; Saengnan and Daneung in the late 17 th century; and Jinyeol and Hacheon in the early 18th century. Their heyday was followed by a period of stagnancy, starting around 1741 and lasting until 1800. From the mid-18th century, the demand for Buddhist sculpture gradually ebbed, with a commensurate increase in demand for repair and re-gilding toward the same period. From the late 18th century, painter-monks took on most repair and re-gilding work done to Buddhist sculptures, making sculptor-monks largely irrelevant. Well-known sculptor-monks from this period include Sangjeong, Gyecho, Bonghyeon and Gyesim. The period of decline is situated between 1801 and 1910. During this time, there was a sharp drop in the overall production of Buddhist sculptures, and even the very few sculptures made were supervised by painter-monks, further eroding the sculptor-monks' standing, and Buddhist sculptural art of Joseon took a big step backward as a consequence. Sculptor-monks of late Joseon belonged to several different artistic lineages: the tra dition founded by Hyeonjin (Hyeonjin-Cheongheon and Seungil-Huijang-Bohae); the lineage represented by Suyeon (Taejeon-Suyeon-Seongok and Yeongcheol-Unhye and Gyeongnim-Inseong and Samin); the lineage of Cheongheo (Wono-Gakmae-Cheongheo-Beophyeon and Hyeonzon); the Muyeom lineage (Sinsa-Muyeom-Haesim, Dou, Seongu, and Gyeongseong-Seoltan, Daneung, and Chosim); the lineage begun with Saengnan (Saengnan-Chungok, Chobyeon, and Ilgi-Hacheon); and the Jinyeol lineage (Jasu-Seongsim-Jinyeol-Taewon and Sangjaeng-Gyecho and Bonghyeon). These traditions, however, were hardly distinct from each other, concerning wooden sculpture. Most wooden Buddha statues from late Joseon resembled each other in their overall style as well as facial expressions and showed very little individual variations, except for slight differences in garment style. Meanwhile, as renowned sculpt


  • 주제어

    조선 후기(朝鮮 後期 Late part of Joseon dynasty) .   불교조각(佛敎彫刻 Buddhist Statues) .   조각승(彫刻僧 Monk-sculptor) .   불화승(佛畵僧 Monk-painters) .   발원문(發願文 Dedicative Inscription).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