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美術史學硏究 = Korean journal of art history no.248, 2005년, pp.31 - 46  
본 등재정보는 저널의 등재정보를 참고하여 보여주는 베타서비스로 정확한 논문의 등재여부는 등재기관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고유섭과 불교미술
Go Yuseop and Buddhist Art

정우택  
  • 초록

    고유섭 선생은 짧은 기간이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미술사와 미학에 관련된 수많은 글들을 남기었다. 고유섭 선생은 미술 작품이란 별개의 단순한 物質的 독립체가 아니고 사회, 경제, 정치 그리고 사상 등 당시의 모든 상황이 만들어낸 시대적 산물이라 인식하였던 것 같다. 고유섭 선생은 불교미술 전 분야에 걸쳐 관심을 가졌고 개별 작품의 고찰은 물론 교리적 배경과 영향, 그리고 도상과 양식의 변화에 대하여도 구체적으로 언급하였다. 특히 寺址와 같이 현장을 확인하여야 하는 힘겨운 작업의 결과물도 적지 않으며 무엇보다도 문헌자료의 탐색이 놀랍다. 고유섭 선생은 불교미술을 제외하고는 한국 미술을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하였고 그만큼 불교관련 유물, 유적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그리고 불교미술은 교리를 바탕으로 형상화되는 것으로 도상학적 탐구가 필요하며 나아가 예술적 가치 즉, 양식의 규명 또한 미술사의 기본임을 지적하였다. 또한 고유섭 선생은 불교미술의 도상적, 양식적 변화 요인을 禪宗의 수용과 발전에서 찾으려고 하였다. 고유섭 선생은 실물자료의 부족으로 인한 미술사연구의 어려움을 문헌자료를 통하여 해결하고자 노력하였다. 그는 문헌자료를 통하여 미술사 全 分野에 걸친 사례들을 찾아내었고, 특히 121개 사찰의 창건 등 각 사찰의 중요 史實들을 밝혀낸 것은 놀라울 뿐이다. 고유섭 선생은 끊임없이 현장을 찾아 실물을 확인하고 문헌을 통하여 보충하는 실증적 연구방법론의 필요성을 이미 실천하고 있었다. 이는 불교미술 연구의 기본은 형식변천의 외적 탐구가 아니라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In his short life, Go Yuseop left incredibly profuse writings on art history and aesthetics. He seems to have recognized a work of art not just as an independent and separate material from the time but as a product of the times which bears every influence from its society, economy, philosophy and all. His interests spread out to all the fields of Buddhist art. His study on each art work not only shows the background and influence from Buddhist doctrines but mentions its iconographical and stylistic changes in the concrete. Particularly, there are not a few outcomes which were only be able to be brought about after a hard work of corroborating an actual site of a temple. Above all, it is amazing to see how he delved into literatures and documentary records. He thought that Korean art could neither be explained nor understood without Buddhist art. So much so that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Buddhist relics. Also, since Buddhist art has been formed based on the doctrines of Buddhism, he pointed out that a study on iconography is a must and further artistic value, that is, defining a style is one of the foundations of art history. Moreover, he tried to unfold that the factors of the iconographical and stylistic changes in Buddhist art lie in the adoption and development of Seon (Zen) Buddhism. He put a great effort to solve difficulties in studying art history due to the lack of real materials by researching literatures. Through literatures he discovered examples in every field of art history. Especially, his revelation of historical facts on 121 temples is stunning. He already acknowledged the necessity of positive research method and took an action by himself. He corroborated a real object by his ceaseless search for the actual spot with the complements of literatures. This appears that his cognition on the fundamentals of Buddhist art history did not come from an external study on stylistic changes.


  • 주제어

    高裕燮(Go Yuseop) .   佛敎美術(Buddhist Art) .   美術史(Art History) .   半跏思惟像(Pensive) .   禪宗美術(Zen Art) .   佛寺建築(Buddhist Architecture).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