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美術史學硏究 = Korean journal of art history no.252, 2006년, pp.81 - 116  
본 등재정보는 저널의 등재정보를 참고하여 보여주는 베타서비스로 정확한 논문의 등재여부는 등재기관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나말여초 僧塔 塔身 神將像 연구
The Tutelary Deities Carved on Monks" Stupas in the Transitional Period between Late Silla and Early Goryeo

姜三慧  
  • 초록

    선종 스님들의 묘탑(墓塔)으로 조성된 나말여초 대부분의 승탑 탑신에는 불교의 대표적인 외호신 중(外護神衆)인 제석(帝釋)ㆍ범천(梵天)과 사천왕상(四天王像)이 부조로 새겨져 있다. 본 논문에서 대상으로 하고 있는 9세기 중반에서 11세기 초반까지의 20여 작품을 볼 때, 이 시기에 세워지는 승탑에 유독 신장상이 많이 새겨지게 되는 것은 당시 선종이 융성했던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듯하다. 왜냐하면 신장상은 부처와 불법을 수호하던 역할을 맡고 있는데, 스님의 사리를 모신 탑에 이들 상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은 선사의 위치가 부처와 동격으로 간주되었음을 드러내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신장상 가운데 특히 제석 신앙은 고대에서부터 왕권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며 절대왕권을 합리화하는 배경이 되어 왕실을 중심으로 신앙되어 왔는데, 선종의 승탑에 이러한 제석과 범천, 사천왕을 표현한 것도 선사의 위상을 높이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가장 먼저 승탑에 신장상이 나타나는 것은 844년의 염거화상탑(廉居和尙塔, 국립중앙박물관소장)인데 여기에는 사천왕상만 등장하고, 제석ㆍ범천상은 아직 등장하지 않는다. 그런데 사천왕상 중 서방 광목천상은 8세기 후반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경주 능지탑(陸旨塔)의 12지신상(十二支神像)의 유상(酉像, 닭)과 얼굴을 제외하면 거의 도상이 일치한다. 특히 갑옷 밑으로 늘어진 소매가 표현된 것은 승탑 사천왕상과 왕의 무덤 주위에 두르는 12지신상의 갑옷 표현에서만 등장하고 있고, 탑이나 사리기, 석등 등의 사천왕상에서는 등장하지 않는 표현이다. 이러한 새로운 발견을 통해 승탑의 사천왕상은 8세기 왕실 조각인 12지신상을 모델로 하였을 것으로 짐작해 보았다. 또한 승탑 사천왕상이 불탑에 부조된 사천왕상과는 명확히 구별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반면 왕실조각인 능묘 12지신상과 일부 공통되는 조형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통해 승탑이 왕실의 후원으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을 제시하고 이를 뒷받침해주는 선사들의 비문과 기타 여러 사료들을 검토하였다. 즉, 승탑은 왕릉을 조영하던 석공(石工)이 왕실의 후원 아래 승탑을 조영하였을 가능성을 조형 상으로 추정하고, 전하는 선종 스님들의 비문을 통해서 왕실에서 선시들을 예우한 사실과 선종을 지원한 많은 사례들을 조사하였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 당시 선종의 위상을 보다 분명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었으며, 또한 막연히 선종 미술을 대부분 지방 호족과 연결 짓던 기존의 시각에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할 수 있었다. 또한 승탑 탑신의 신장상 배치 형식을 통해 탑신 방향이 잘못 놓여져 있는 예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제석천은 승탑 탑신의 팔각면 중 동쪽면에, 범천은 서쪽면에 배치되며 사천왕상은 각기 존명(尊名)에 따라 간방위(間方位)에 배치되는 일정한 형식을 보이는데, 본 논문에서 대상으로 히는 20점의 작품 중 8기의 승탑 탑신이 현재 거꾸로 놓여 있거나 정확한 방위를 향하고 있지 않았다. 그 동안 탑신 방향이 잘못 놓여 있어 도상에 혼돈을 야기시켰으나 이를 바로잡음에 따라 서방 광목천상이 일정한 시기에 탑을 지물로 들고 나타나기도 하며, 고려시대 945년경 이후의 승탑에는 모두 사천왕 지물로 활과 화살이 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남아 있는 선사들의 비문에는 선종 스님이 입적한 시기와 비를 세운


    Important Buddhist tutelary deities such as Indra , Brahma and the Four Heavenly Kings were calved on most funerary monuments made for Seon Buddhist monks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 between late Silla and the early Goryeo On twenty such stupas from the period between the middle of the 9th century and the 11th century examined in this study. tutelary deities were carved mainly under the auspices of Sean Buddhism in this era. The first incidence where tutelary deities appeared is a stupa for Master Yeomgeo made in 844. The figure of Virūp��kṣa among the Four Heavenly Kings calved on this monument is quite similar to the figure of a chicken deity among the twelve zothac figures at the so-called Neungjit"ap in Gyeongju presumed to have been built in the late 8th century Remarkably long sleeves under the armour represented in these two monuments are not seen in any other funerary monuments. reliquaries, stone lamps: they were probably derived from the twelve zothac figures on royal tombs. This suggests that masons who worked for the construction of royal tombs were also responsible for calving monks" stupas under the patronage of the royal family This supposition is also supported by the epigraphical evidence. The inscriptions are quite helpful for dating monuments, for they usually record the dates of the death of a monk and of the erection of the monument, Thus, the tutelary deities carved on the monuments are important art historical documents for the sculptural style of the period. The characteristics of these monuments are summarized in the following: In the first phase (c. 844-890), the proportion and three-thmensional qualities are remarkably idealized, At the same time. the bothes shaped like a bow take various pliable forms. These seem to reflect the influence of the style of the twelve zothac figures from the period between the late 8th century and early 9th century The tendency to make bodies elongated originated in such monuments as the stupa for Master Jeogin (861) in Taean-sa and continued through the second phase (c. 860-890). During this period, as we can see in Master Cheolgam"s stupa (868) in Ssangbong-sa, Master Bojo"s stupa (880) in Borim-sa and the eastern stupa of Yeongok-sa, the volume was flattened and the relief became significantly decorative. Parallel stair-type folds seen on the sleeves of a Vairocana Buddha image (867) in Chukseo-sa is comparable to the folded armor in Master Cheolgam"s stupa. The decorative tendency visible in a small face and floral patterns on the bottom of robe was more distinct in Master Cheolgam"s stupa In Master Jijeung"s stupa (883) in Bongam-sa voluminous features are retained, which show affinities with the style of the Three Kingdoms period. Thus, during the third phase (c. 890-960) the figure became short in proportion with chubby volumes of face and body. Most tutelary deities of this phase have bigger heads, the tendency that started in Master Sucheol"s stupa (c. 893). In the fourth phase (970-early 11th century). which continued to early Goryeo the volumes of round and slender body were exaggerated. In Master Wongong"s stupa (1018-1025) in Geodon-sa such unstable volumes were diminished as a more refined and reserved technique creating low relief appeared: as a result a new style emerged in which volumes were significantly reduced except for a face. TI1is style is found in many examples such as a stone stupa at the Gaesim-sa site datable 1010 according to an inscription and d1is indicates that it was firmly established in the Goryeo period.


  • 주제어

    승탑(Monk-stupa) .   四天王(Catvasrahmaha-rajikah) .   帝釋天과 梵天(Indra and Brahm? .   선종(Zen Buddhism) .   나말여초(the Transitional Period between Late Silla and Early Goryeo Dynasties) .   신장상(the Guardian God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