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논문 > 논문 검색상세

논문 상세정보

美術史學硏究 = Korean journal of art history 2009 no.262 = no.262, 2009년, pp.69 - 98  
본 등재정보는 저널의 등재정보를 참고하여 보여주는 베타서비스로 정확한 논문의 등재여부는 등재기관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조선시대 왕릉의 현상과 특징 - 명청대 황릉과의 비교를 중심으로
A Comparative Study of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and Imperial Tombs of the Ming and Qing Dynasties

조인수  
  • 초록

    조선시대에는 왕족의 시신을 매장하는 거대한 무덤을 많이 만들었는데 이중에서 왕과 왕비의 무덤을 陵이라 하였다. 불교를 숭상하였던 신라나 고려의 왕릉과는 달리 조선의 왕릉은 유교의 영향으로 禮制的 의미가 중요했다. 왕릉의 형식은 조선 초에 이미 고전적인 전통이 확립되었고, 후대에도 이것을 따랐다. 그 결과 조선시대의 왕릉은 오랜 시기를 거치면서도 크게 변하지 않았으며, 단순한 외형과 간단한 구성을 보여준다. 이러한 보수성과 지속성은 古禮를 중시하는 유교 의례를 일관되게 시행한 결과다. 조선시대의 왕릉의 외형은 변하지 않았지만 세부적으로는 변화가 많았다. 봉분의 배치 형식이나 크기, 석조물의 양식과 크기는 정해진 규정을 엄격하게 따르지 않았다. 이 연구에서는 조선시대 왕릉의 상고적이고 지속적인 성격을 예제적 측면을 염두에 두고 중국 명청대의 황릉과 비교 검토한다. 중국의 황릉은 송, 명, 청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한 장소에 모여 있는 경우가 많다. 宣祖는 중국처럼 왕릉이 한 곳에 모일 수 있는 장소를 찾았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또한 중국과 비요하여 조선 왕릉은 풍수에 대한 과도한 집착과 봉분 구조의 취약성으로 인하여 자주 遷葬하였다. 명청대의 황릉은 현실의 궁궐을 모방하여 거대한 규모로 복잡한 건축물을 세웠으며 시신이 묻히는 봉분보다는 제사가 행해지는 獻殿을 중시했다. 그러나 조선 왕릉은 부속 건축물이 적었고 봉분이 계속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였다. 중국 황릉의 지하 구조는 생전의 화려한 생활을 재현하여 거대하게 만들었으며, 수많은 부장품을 넣었다. 그러나 조선의 왕릉은 초기에 간단한 石室에서 더욱 검소한 灰隔으로 玄宮을 만들었고 부장품도 적은 수량을 넣었다. 조선시대의 왕릉은 외형상으로는 간단하지만, 주변의 자연환경과 뚜렷하게 구별되는 인공적인 구조이다. 조선시대 왕릉과 관련한 상장례에 대해서는 상세한 기록이 있지만 정작 봉분이나 현궁의 제작과 형식에 대해서는 기록이 희소하다. 조형적인 측면에서는 정해진 법규와 관습을 충실히 따르면 되는 것이었고 의례에 어긋나는 변형은 허용되지 않았지만, 의례와 상관없는 변화인 경우는 오히려 제한받지 않았다. 예제를 유지시키는 반복과 지속이 왕릉을 커다란 변화가 없는 기념물로 남겨놓은 것이다. 이 점에서 중국 명청대 황릉과 비교하면 조선 왕릉의 특징이 두드러진다. 시대의 변화와 정치적 역할에 따라 규모와 형식이 바뀌는 중국의 황릉과 달리, 조선의 왕릉은 과거의 고전적인 사례를 그대로 따랐다. 그 결과 조선 왕릉은 예제의 측면이 훨씬 중요하였고, 조형적인 고려는 우선시되지 않았다.


    Decreased Joseon royals were buried in large tombs. Tumuli belonging to kings and queen consorts were distinguished from those belonging to other members of the royal house by designating them with a separate name, reung. What sets apart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from those of the two preceding Buddhist dynasties of Silla and Goryeo is the strong influence of Confucian funerary rites. Royal tombs of Joseon appeared with classical style, already during the early years of the dynasty, and remained consistent with early prototypes throughout the end of the dynasty. Few radical changes, in other words, occurred over the centuries to Joseonn royal tombs, which are characteristically simple in appearance as well as construction style. These conservative and steadfast qualities were the result of the unwavering adherence to Confucian funeral rites. Notwithstanding, behind the constant external appearance, Joseon royal tombs, nevertheless, did undergo numerous changes concerning more minor details. The position and orientation of the burial mound and its size, of the style and size of stone objects and monuments did not obey norms. This study is a comparison of royal tombs of Joseon with their Chinese counterparts from the Ming and Qing Dynasties, focusing particularly on the aspects of Confucian burial customs and examining the changes that occurred within this seemingly static tradition of burial architectur. Chinese imperial mausoleums are most often clustered into groups. This is the case with the Song. Ming as well as Qing-dynasty tombs. Having a tomb park where royal burial mounds would be gathered together, like in China, was an idea that interested Joseon king Seonjo, who ultimately did not succeed in finding a suitable site for it. This differe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terms of location of royal tombs, is partly explained by the fact that in Joseon, they were frequently moved to new locations, often out of geomantic considerations, but also because of structural weakness. Chinese imperial tombs from the Ming and Qing Dynasties were often gigantic and complex structures, built in the image of palaces. In a Chinese tomb, the shrine where memorial services were held was as important as the burial mound housing the actual remains of the deceased. Contrary to their Chinese counterparts, Joseon royal tombs had few annex buildings, and the burial mound continued to remain the centerpiece of a graveyard. The underground structure of a Chinese imperial tombs tends to be also quite impressive in size and lavish in architecture as it most often reproduces the living environment of the deceased while he was alive. A massive array of burial goods was placed there as well. In stark contrast to the Chinese practice, the substructure of a Joseon royal tombs consisted of a fairly simple stone chamber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and a yet simpler burial pit filled with lime during the later part of the dynasty. In Joseon, royal tombs were considered monuments and were accordingly managed by the state. Although quite plain and unpretentious in their exterior appearance, Joseon royal tombs were unmistakably manmade edifices, visibly distinct from the surrounding natural environment. Although there is an extensive body of records documenting funerary customs of the Joseon royal house, sources on the layout and architecture of burial structures, such as the burial mound and chamber, are comparatively scare. At any rate, Joseon royal tombs had to adhere to existing regulations and ritual manuals, concerning their general appearance, which were quite strictly followed. Variations were allowed only with regard to certain minor aspects for which there was no pre-existing rule. This demand for conformity explains the surprising stylistic constancy among Joseon royal tombs over the centuries. This steadfast adherence to tradition is precisely what separates Joseon royal tombs


  • 주제어

    능(陵 Royal tombs) .   왕릉(王陵 Royal tombs) .   황릉(皇陵 Imperial tombs) .   봉분(封墳 Burial mounds) .   현궁(玄宮 Burial chamber) .   산릉(山陵 Royal tombs).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

원문보기

무료다운로드
유료다운로드

유료 다운로드의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정책에 따라 신규 회원가입, 로그인, 유료 구매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귀하의 모든 정보활동은 NDSL의 서비스 정책과 무관합니다.

원문복사신청을 하시면, 일부 해외 인쇄학술지의 경우 외국학술지지원센터(FRIC)에서
무료 원문복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NDSL에서는 해당 원문을 복사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위의 원문복사신청 또는 장바구니 담기를 통하여 원문복사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과 함께 출판된 논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