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보고서 > 보고서 검색상세

보고서 상세정보

보험범죄에 대한 형사정책적 대안 연구
A Study on Criminal Policy Alternatives for Insurance Crimes

  • 과제명

    보험범죄에 대한 형사정책적 대안 연구

  • 주관연구기관

    한국형사정책연구원
    Korean Institute of Criminology

  • 연구책임자

    신의기

  • 참여연구자

    황만성  

  • 보고서유형

    최종보고서

  • 발행국가

    대한민국

  • 언어

    한국어

  • 발행년월

    2015-12

  • 과제시작년도

    2015

  • 주관부처

    국무조정실

  • 사업 관리 기관

    한국형사정책연구원
    Korean Institute of Criminology

  • 등록번호

    TRKO201600001167

  • 과제고유번호

    1105009675

  • DB 구축일자

    2016-05-21

  • 초록 


    Insurance is an economic institution designed to protect people from various forms of unexpected risks which may arise in the cou...

    Insurance is an economic institution designed to protect people from various forms of unexpected risks which may arise in the course of their living. Insurance covers future risks that can happen to anyone, but of which victims have not been ascertained. As people began to feel its importance in their lives, insurance has come to play a highly significant role in people’s living, as evidenced by the spread of legally mandated insurances such as health insurance, employment insurance, workers’ compensation and auto insurance.
    Insurance, however, also gave rise to adverse effects in the form of insurance crimes: instead of seeking economic stability through insurance, some citizens seek unjustified enrichment through insurance accidents. Such crime often goes beyond the level of individual profit-seeking through insurance accidents, to take the form of specialized and organized crimes. Insurance crimes adversely affect the entire institution because they undermine the people’s trust in insurance. Trust in insurance is a social value of great importance in today’s society, in that it functions as a safety net for today’s society suffering from a wide variety of unexpected accidents. In this context, crimes that breach the society’s trust pose a grave issue.
    The term ‘insurance crime’ covers various types of crime, from felonices such as homicide and arson committed for the purpose of gaining insurance benefits, to a violation of the insurer’s duty to inform a client.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share the position that insurance crimes committed for the purpose of gaining insurance benefits pose a more serious threat to the fundamental order of the society than fraud, and therefore need to be dealt with more severly: in other words, those who kill or injure others seeking insurance benefits should be subject to more severe punishments. To the contrary, people also share a rather tolerant attitude towards small insurance crimes and its punishability under the law. Some regard small insurance crimes-exaggerating damage, violating the duty to inform, and switching drivers-as trivial, and do not take it seriously when they or their neighbors manipulate the insurance system. All of these elements add to the confusion around people’s perception of insurance crimes. On another note, not a small number of people are critical of insurance companies and their behaviors: for example, some of them use lawsuits as a means to avoid paying insurance benefits.
    A wide range of measures are required to prevent insurance crimes. First, a person needs to be stopped if he/she intends to purchase an insurance policy with a criminal intent. To achieve this, groups that posee risks of insurance crimes need to be controlled. It is becoming increasingly imperative to prevent insurance crimes by collecting and using financial and health insurance information to identify suspects and prevent insurance crimes in advance. Such measure, however, would run the risk of exposing personal information. A system needs to be established to prevent leakage, along with imposing stricter sentences on those who leak personal information. In addition, as is the case with banks and loan customers, policyholders need to be asked whether they consent to having their personal information available for viewing. In addition, when sharing such information, the viewing records must be kept. Rather than focusing only on how many insurance policies they sold, insurance companies need to share information on policyholders so that they can refuse to acquire an insurance policy with previously identified issues. Such measures will help preventing damage caused by insurance accidents, and eliminating the temptation to commit insurance crimes in the first place, ultimately contributing to the sound growth of the institution.
    In order to raise people’s awareness on insurance crimes, those crimes need to be defined as a separate category of crime with unique elements under the relevant laws. Insurance crimes can be grouped into a separate category because they commonly violate a distinct interest protected under the law: ‘social trust in the insurance institution.’ Considering the economic and social impact of insurance crimes, those crime should be categorized in terms of types of actions and provided for under the Criminal Act and other special Acts, if we are to accurately identify the current situation and compe up with ways to deal with them.
    Also requiring response are structural insurance crimes, such as excessive medical treatments by medical practitioners and false insurance claims from auto repair technicians. To prevent these types of crimes, we need to establish standard treatments and repair service fees across different diseases or repair types, enhance periodical supervision activities on hospitals and repair shops, and carry out more extensive PR activities to raise people’s awareness that false claim, excessive treatment, solicitation based on false information, and aiding and abetting thereof constitute crimes.
    The sentencing issue often raised in insurance crime cases stem from the fact that the level of punishment for insurance crimes is markedly lower than other types of crime. Most criminals charged with insurance crimes are sentenced to fines or suspended imprisonment, which is far lower than sentences against criminals who commit fraud, a crime quite similar to the former. Such issue cannot be addressed by increasing the legally prescribed punishments: resolving such issue requires raising the society’s awareness on the problems associated with insurance crimes.
    In that insurance crimes are committed in pursuit of financial gain, they can snugly fit into the category of ‘insurance fraud,’ as the current laws recognize them. Today, however, insurance crimes cannot be reduced to a crime against an individual interest, as they have expanded beyond the traditional boundaries of fraud to victimize insurance companies, insurance corporations, policyholders and the people in general, and incapacitate the insurance institution, a system capable of distributing the risks inherent to the modern society in the most efficient manner. In this sense, insurance crimes can be characterized as economic/social crimes.
    The government and the insurance industry should join their efforts to prevent and investigate insurance crimes in the sense described above. While the government is responsible for preventing crimes and punishing criminals, it is the insurance companies who hold the most extensive data on such crimes. Therefore, cooperation with the insurance industry is essential in order to identify criminal behaviors and subject each of them to appropriate sanctions, be it punishment or forfeiture of unjustly gained profits, and thereby rid the society of any attempt to gain profit through crimes. Collecting the relevant data based on a specialized investigation system will ensure efficient investigation into insurance fraud cases.
    Insurance crimes manipulate the characteristics of insurance. Insurance crimes must be stopped, and the resulting leakage of insurance benefits prevented, if we are to protect the other good-willed policyholders and prevent the increase of insurance premiums for potential policyholders. On the other hand, investigation of insurance fraud may inconvenience insurance consumers. Wisdom is required to minimize inconveniencing policyholders while preventing insurance frauds, and harmony is required between preventing prevention insurance frauds and protecting policyholders.


    1. 연구의 정의와 특성
    가. 연구의 필요성과 목적
    현대사회에서 보험은 사회의 안전판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보험은 사람이생활하는 가운데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형태의 예기할 수 없는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위한 경제제도이...

    1. 연구의 정의와 특성
    가. 연구의 필요성과 목적
    현대사회에서 보험은 사회의 안전판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보험은 사람이생활하는 가운데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형태의 예기할 수 없는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위한 경제제도이다. 현대사회는 기계, 전자문명의 발달과 함께 생활속에서 다양한 위험요인을 안고 있다. 보험은 자동차사고, 화재사고 등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는 있으나 정확히 누구에게 발생할지 알 수 없는 미래의 위험을 담보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보험의 중요성이 인식되면서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자동차 의무보험 등 정책적으로 가입을 강제하는 보험도 늘어나는 등 보험은 사회생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연구는 보험범죄에 대한 형사정책적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연구이다. 이 연구에서는 보험금을 목적으로 하는 모든 범죄를 보험범죄로 보고 이를 막기 위한 형사정책적 방안에 대하여 제시한다. 우선 어떤 유형의 보험범죄가 발생하는지 보험범죄의 증감을 살펴보도록 한다. 이를 바탕으로 보험범죄의 특징을 분석한다. 보험범죄는 사보험 뿐만 아니라 국민건강보험을 비롯한 공보험을 대상으로도 많이 일어난다. 공보험의 경우 상대적으로 관심이 낮아 간과하기 쉬우나 공보험에 대한 범죄는 우리국민 모두가 피해자가 된다는 점에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이러한 문제인식하에서 공보험범죄의 실태에 대해서도 분석한다.
    나. 보험범죄의 정의
    보험범죄는 보험금을 목적으로 저지르는 모든 범죄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보험범죄의 고전적 정의에 의하면 ‘보험가입자 또는 제3자가 정상적인 보험계약으로는 받을 수 없는 보험보호를 무상으로 취득하거나, 부당하게 낮은 보험료를 지불하거나, 정상적으로 받을 수 없는 높은 보험금 지급을 받을 목적으로 행하는 고의적인 행위’를 의미한다.
    보험범죄와 관련되는 개념으로 보험범죄, 보험사고, 보험사기, 도덕적 해이 또는 도덕적 위험 등의 용어가 사용되고 있다. 보험금의 청구를 위해서는 보험의 대상이 되는 사고가 있어야 한다. 보험의 대상이 되는 사고 또는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의무와 연결되는 사고가 보험사고이다. 도덕적 해이(moral hazard) 또는 도덕적 위험은 보험사고의 발생가능성을 높이거나 발생되는 손해를 크게 할 수 있는 보험계약자나 피보험자의 성실의무 위반과 악의, 고의 등에 의한 위험을 말한다. 보험사기는 재산 및 경제적 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보험사를 직접 기망하는 행위를 말한다.
    보험범죄는 매우 다양하며, 범죄는 보험의 모든 영역에서 일어난다. 보험범죄는 피해를 약간 과장하는 행위부터 보험금을 노리고 사람을 살해하거나 방화하는 행위까지 매우 넓은 범위에 걸쳐 있다. 사기행위는 무고한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데 직접적으로는 고의적이거나 우연적인 부상이나 손해를 통해서이고 간접적으로는 보험료를 상승하게 만든다. 보험범죄는 보험사기를 포함하여 보험과 관련, 본인이나 제3자의 이익을 위해 보험사에 대해 행하는 일체의 범법행위로 형사처벌의 대상이 되는 행위를 말한다. 즉 보험금을 목적으로 하는 살인, 방화 등의 강력범죄와 흔히 연성사기라고 하는 사고시의 운전자 바꿔치기, 사고과장 등의 가벼운 범죄까지 포괄하는 개념이 보험범죄라 할 수 있다. 보험범죄의 처벌은 살인, 방화 등 다른 범죄에 포섭되는 범죄를 제외한 범죄들은 사기죄(형법 제347조)에 해당한다. 보험사기는 보험금을 적법하게 받을 수 있는 이상의 보험금을 받기 위하여 행하는 다른 사람을 속이는 행위를 말한다. 이러한 정의에 의하면 고의 또는 중과실로 보험가입시 고지의 무를 위반하는 행위도 포함된다고 할 것이다.
    현행법상 보험범죄에 대한 규정은 형법과 보험업법 및 공적보험에 관한 개별법등에 규정되어 있다. 현재 보험범죄는 형법상 사기죄에 의해 처벌되고 있다. 형법제347조 제1항은 “사람을 기망하여 재물의 교부를 받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한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제2항은 “전항의 방법으로 제삼자로 하여금 재물의 교부를 받게 하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 하게 한 때에도 전항의 형과 같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은 타인을 속여 이익을 취하는 모든 범죄를 규정하는 것으로 보험사 또는 보험공단을 속여 이익을 취하는 보험범죄도 이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 규정만으로 보험범죄를 처벌하기에는 보험범죄의 사회적 성격이나 위험성에 비추어 부족한 점이 있다. 보험범죄의 액수가 커질 경우 형법상 사기죄가 적용되지 않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으로 처벌할 수 있다.
    보험사기라는 용어가 직접 조문에 등장하는 것은 보험업법이다. 보험업법 제102조의2에서는 “보험계약자, 피보험자, 보험금을 취득할 자, 그 밖에 보험계약에 관하여 이해관계가 있는 자는 보험사기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는 금지조항을 두고 있다. 보험계약과 관련되어 있는 사람들에 대하여 보험사기를 금지하는 규정을 두고 있으나 어떤 행위가 이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구체적 정의규정은 없다.
    다. 보험범죄의 유형
    보험범죄는 보험금 자체만을 노리는 사기행위로 다른 범죄와 연계되지 않는 순수한 형태의 보험사기와 다른 범죄를 통하여 보험금을 편취하려는 결합범죄형 보험범죄가있다. 보험범죄에 대해서는 여러 분류가 가능하다. 금융감독원의 분류로는 1) 사기적인 보험계약의 체결, 2) 보험사고의 고의적 유발, 3) 보험사고의 위장 및 날조, 4) 보험사고 발생시 피해과장 등이 있다.
    보험계약의 체결시에는 가입자가 자신의 상황에 대하여 속이지 않은 상태에서 체결해야 한다. 보험은 동일한 위험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 돈을 모아 실제 위험이 발생한 사람에게 지급하는 것이 본질이다. 따라서 위험이 발생한 상황 또는 위험발생이 현저히 높은 사정을 숨기고 보험계약을 체결하는 것은 다른 계약자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이기 때문에 이를 사기적(詐欺的) 보험계약 체결이라 하고 금지하는 것이다.
    고의사고는 가장 악의적인 유형으로 고의적으로 사고를 조작해 부당하게 보험금을 청구하는 행위를 말한다. 보험금을 편취할 목적으로 사람을 살해하거나 방화하는 등의 사건에서부터 경미한 교통사고의 유발 등 다양한 유형의 범죄가 여기에 해당한다. 피보험자 본인이 보험사고를 유발하는 경우는 다양한 유형의 범죄가 있다. 스스로의 신체를 손상하기 위하여 신체 일부를 절단하거나, 고층 건물에서 뛰어내리거나, 달리고 있는 차량에 차량이나 맨몸으로 고의로 충돌하는 행위 등이 있다. 즉 보험사기의 유발행위는 보험수익자가 보험금을 노리고 피보험자의 신체나 재산에 피해를 가하는 경우로 자신 등을 수익자로 하여 가족 또는 제3자를 살해하는 행위 등이 포함된다.
    보험사고의 위장은 보상되지 않는 사고에 대하여 부당하게 보험금을 청구하는 행위를 말한다. 전통적인 보험범죄 유형으로 보험사고 자체를 위장ㆍ날조하는 경우와 보험사고가 아닌 것을 보험사고로 조작하는 행위이다. 이 유형의 범죄는 생명보험에서 사망보험금을 부정으로 사취하기 위하여 피보험자가 보험사고로 사망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사망한 것처럼 위장하는 유형(허위사망증명서 제출, 타인의 시신을 자기시신으로 위장하여 사망한 것으로 조작하는 방법, 자기와 유사한 사람을 선택하여 살해한 후 자기가 사망한 것 같이 조작하는 방법)이 있다. 상해보험에 있어 보험사고 조작을 통하여 병ㆍ의원의 허위진단서 등을 발급받는 방법으로 보험금을 청구하거나, 기존에 다른 사고로 입은 부상을 교통사고로 인하여 발생한 것으로 신고하는 행위 등이 있다. 이 밖에 자동차를 가진 사람이 자동차를 매각한 후 보험회사에 도난신고를 하는 행위, 진열장에서 상품을 빼돌린 후 도난당했다고 신고하는 행위, 이미 다른 경로로 파손된 차량을 교통사고로 파손되었다고 신고하는 행위 등이 있다.
    피해과장은 보험사고가 발생했을 때 실제 사고로 인하여 입은 피해액을 초과하는 보험금을 받으려는 유형이다. 일단 보험사고가 발생한 후 보험금을 많이 지급받기위하여 사기적으로 보험금을 과다청구하는 행위유형이다. 이미 발생한 보험사고를 이용하여 보험금을 실제 피해보다 더 받으려는 것으로 손해보험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
    이 유형의 행위로는 의사에게 부탁하거나 의사를 속여 부상의 정도나 장해등급을 상향하는 행위, 통원치료 하였음에도 입원하여 치료를 받은 것으로 서류를 조작하는 행위, 치료기간의 연장 또는 과잉진료를 하는 행위 등이 있다. 재물보험에 있어 자기부담금 공제부분을 보상받고자 하거나 더 많은 보험금을 타내기 위한 의도로 피해규모를 과다청구하는 행위 등이 이에 해당한다.
    부정수급은 자격이 없는 사람이 자격을 속이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연금 또는 보험금을 받는 행위를 말한다. 우리나라는 고용보험, 국민건강보험,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 산재보험 등 공적 성격을 가진 보험들이 있다. 이들 연금과 보험들에 대해 자격이 상실되었는데도 이를 신고하지 않고 계속적으로 연금이나 보험을 받는 행위, 진료를 하지 않았는데도 진료비를 청구하는 행위 등이 대표적이다. 건강보험의 부정수급에는 외국인, 국적상실자 등 무자격자가 타인의 보험으로 진료를 받는 등의 방법으로 건강 보험의 혜택을 받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라. 보험범죄의 특성
    보험사고를 통하여 보험금을 노리는 행위를 보험범죄라 할 수 있으며, 다른 범죄와 연계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보험범죄의 특성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보험범죄의 직접피해는 보험범죄로 인하여 피해를 입는 보험계약 관계자들의 생명, 신체와 재산이다. 특히 보험범죄는 친인척 등 밀접한 관계에 있는 사람의 생명, 신체를 대상으로 한 경우가 대부분이기 사회에 충격을 주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보험금을 노린 생명, 신체에 대한 침해행위나 방화와 같은 재산에 대한 침해행위를 제외한 보험범죄는 또 다른 성격을 가진다. 사고의 과장, 허위입원 등의 보험범죄로 인한 피해자는 일단 손실을 직접적으로 입는 보험사처럼 보인다. 이처럼 개인이 피해를 당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험범죄에 대해서 문제의 심각성을 크게 인식하지 않는다. 그러나 보험사는 보험료 인상을 통해 손실을 만회하려 할 것이기 때문에 범죄피해는 현재의 보험계약자 뿐만 아니라 미래의 보험계약자에게 전가되며, 범죄피해는 확장되는 성격을 가지게 된다.
    보험범죄는 이중성을 가진다. 보험범죄의 의도 없이 보험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이에 편승하여 부당한 이득을 얻으려는 연성사기도 있으며, 사전에 치밀한 계획하에 이루어지는 보험범죄도 있다. 범죄 피해과장, 허위입원 등의 경우 보험사고를 고의로 내지 않았으나, 보험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이를 이용하여 이익을 얻으려는 우발적범죄성을 가지고 있다.
    보험범죄는 단독범인 경우도 있으나 주로 2인 이상의 공범에 의한 범죄행위가 많다는 것이 또 다른 특징이다. 우연한 기회에 사고를 과장하는 등의 고의성이 없는 사고를 제외하면 고의적 보험범죄는 단독으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지 않고 대부분 공동으로 범죄를 행하게 된다.
    보험범죄는 보험금을 불법으로 편취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목적범이다. 따라서 보험금 편취목적을 밝혀야 한다. 그러나 이 때 고의를 입증하기는 쉽지 않다. 자동차사고를 보험사고로 하는 보험의 경우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사고이기 때문에 고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 보험사고를 조사할 때 보험조사팀에서 의문을 가지더라도 수사권이 없는 상황에서 고의를 입증하기는 쉽지 않다. 의심만으로 고의가 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보험범죄자는 다른 범죄자들이 스스로 범죄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는데 비해 자신의 행위가 범죄가 된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경우가 많다. 보험에 대하여 국민의 의식은 본인이 보험사고를 의도하지 않은 교통사고 등 보험사고가 발생한 경우 이를 최대한 이용하려는 경향이 있다. 즉 보험사고에 의해서 생긴 질병이나 부상이 아닌 과거 가지고 있던 기왕증에 대한 치료를 한다거나, 보상을 많이 받기 위하여 불필요한 입원을 하는 등 소위 연성사기에 대해서 범죄라는 인식을 하지 않고 있다. 특히 공보험의 경우 당연히 받을 수 있는 국가의 복지정책 정도로 여기고 별다른 죄의식 없이 불법적으로 보험급여를 받는 경우가 있다.


  • 목차(Contents) 

    1. 표지 ... 1
    2. 발간사 ... 2
    3. 목차 ... 3
    4. 표목차 ... 9
    5. 국문요약 ... 11
    6. 제1장 보험범죄의 개념과 특성 ... 34
    7. 제1절 연구의 필요성과 목적 ... 35
    8. 1. 연구의 필요성 ... 35
    9. 2. 연구의 범위와 방법 .....
    1. 표지 ... 1
    2. 발간사 ... 2
    3. 목차 ... 3
    4. 표목차 ... 9
    5. 국문요약 ... 11
    6. 제1장 보험범죄의 개념과 특성 ... 34
    7. 제1절 연구의 필요성과 목적 ... 35
    8. 1. 연구의 필요성 ... 35
    9. 2. 연구의 범위와 방법 ... 37
    10. 제2절 보험범죄의 정의 ... 39
    11. 1. 보험범죄와 유사개념 ... 39
    12. 2. 현행법상 보험범죄 규정 ... 43
    13. 제3절 보험범죄의 유형 ... 48
    14. 1. 사기적 보험계약 체결 ... 49
    15. 2. 보험사고의 고의적 유발 ... 53
    16. 3. 보험사고의 위장 ... 55
    17. 4. 보험사고 발생시 피해과장 ... 56
    18. 5. 보험금 부정수급 ... 57
    19. 제4절 보험범죄의 특성 ... 59
    20. 1. 범죄피해의 확장성 ... 59
    21. 2. 범죄의 이중성 ... 61
    22. 3. 수법의 다양화와 혐의 입증의 어려움 ... 62
    23. 4. 범죄자의 죄의식 결여 ... 64
    24. 5. 보험범죄의 보호법익 ... 65
    25. 제2장 보험범죄의 실태와 보험범죄에 대한 국민의식 ... 67
    26. 제1절 보험범죄 발생현황 ... 68
    27. 1. 보험범죄 적발현황 ... 68
    28. 2. 보험종목별 적발 ... 71
    29. 3. 유형별 적발 ... 72
    30. 제2절 공보험범죄의 실태 ... 76
    31. 1. 국민건강보험 ... 76
    32. 2. 산업재해보험 ... 84
    33. 3. 실업급여 ... 85
    34. 4. 국민연금 부정수급 ... 87
    35. 제3절 보험범죄의 추세 ... 88
    36. 제4절 보험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 ... 90
    37. 1. 보험범죄의 빈도와 심각성에 대한 인식 ... 90
    38. 2. 보험사기 발각가능성에 대한 인식 ... 93
    39. 3. 보험사기 용인도 및 처벌에 대한 태도 ... 94
    40. 제3장 보험범죄 방지법제의 개선 ... 97
    41. 제1절 보험범죄 방지입법 성과 ... 98
    42. 1. 보험업법 개정 ... 98
    43. 2.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 ... 101
    44. 3. 보험범죄 방지 관련 최근 입법안 ... 102
    45. 제2절 보험범죄에 대한 주요 입법안 검토 ... 103
    46. 1.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안 ... 103
    47. 2. 형법 일부개정법률안 ... 110
    48. 3.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 ... 111
    49. 4. 주요 외국의 입법 ... 112
    50. 5. 입법안에 대한 쟁점과 해결방안 ... 119
    51. 제3절 보험범죄에 대한 양형에 대한 검토 ... 125
    52. 1. 보험범죄에 대한 양형실태 ... 125
    53. 2. 법원의 양형기준 ... 127
    54. 3. 보험범죄에 대한 양형 개선방안 ... 128
    55. 제4장 보험금 목적의 살인과 피보험자 보호방안 ... 130
    56. 제1절 보험금 목적 살인과 사망자 보호 ... 131
    57. 1. 사망보험의 의의와 계약유형 ... 131
    58. 2. 보험금 목적 살인유형 ... 133
    59. 제2절 사망보험에서의 피보험자 보호 장치 ... 137
    60. 1. 타인의 사망을 보험사고로 하는 보험계약의 요건 ... 137
    61. 2. 피보험자의 서면동의 철회권 ... 138
    62. 제3절 사망보험의 문제점 ... 139
    63. 1. 보험사기로부터 피보험자 보호책 부재 ... 139
    64. 2. 피보험자 동의요건의 무력화 ... 140
    65. 3. 보험수익자 변경에 대한 제한 부재 ... 141
    66. 제4절 개선 방안 ... 141
    67. 1. 보험가입시 확인을 통한 위험계약 인수거부 ... 142
    68. 2. 동의제도의 실질성 확보 ... 142
    69. 3. 사망사고에 대한 조사 강화 ... 144
    70. 제5장 보험사기 조사 시스템 개선방안 ... 145
    71. 제1절 현행 보험범죄 조사체계 ... 146
    72. 1. 개관 ... 146
    73. 2. 현행 보험범죄 조사체계 ... 148
    74. 3. 보험범죄 조사기관 ... 150
    75. 4. 보험사기 인지ㆍ조사ㆍ수사 연계체계 ... 154
    76. 제2절 보험범죄에 대한 현행 조사체계의 한계 ... 156
    77. 1. 보험범죄 조사의 법적 근거 미약 ... 156
    78. 2. 보험사와 수사기관간의 협조의 어려움 ... 157
    79. 3. 보험사기 데이터베이스의 불완전성 ... 159
    80. 4. 범죄인지프로그램의 한계 및 인력의 부족 ... 159
    81. 제3절 외국의 보험범죄 조사체계 ... 161
    82. 1. 미국 ... 161
    83. 2. 영국의 보험범죄 조사기관과 체계 ... 167
    84. 제4절 보험사기조사체계의 개선방안 ... 169
    85. 1. 보험사기 조사체계 효율화 방안 ... 169
    86. 2. 관련기관 상시 협력체계 구축 ... 172
    87. 3. 보험범죄방지기구의 설립과 운영 ... 173
    88. 4. 보험범죄 조사권의 확보 방안 ... 174
    89. 5. 민간조사제도의 도입방안 ... 175
    90. 6. 보험범죄 조사권의 부여방안 ... 178
    91. 제6장 보험사기 관련 개인정보공유 ... 180
    92. 제1절 보험사기에 있어서 정보공유의 의의 ... 181
    93. 제2절 보험관련 개인정보보호 법률 ... 182
    94. 1. 개관 ... 182
    95. 2. 개인정보보호법 ... 185
    96. 3.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 186
    97. 4.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 188
    98. 5. 보험업법 ... 189
    99. 제3절 보험개인정보 보호법제의 검토 ... 189
    100. 1. 적용 법률의 불명확 및 중첩적용 ... 189
    101. 2. 보험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 ... 191
    102. 제4절 국민건강보험과 사보험과의 정보공유의 쟁점 ... 194
    103. 1. 논의배경 ... 194
    104. 2. 국민건강보험 정보공유의 논쟁 ... 195
    105. 3. 미국의 공공의료개혁과 시사점 ... 197
    106. 4. 국민건강보험상의 개인정보 공유에 관한 고찰 ... 200
    107. 제7장 맺는 말 ... 204
    108. 참고문헌 ... 209
    109. Abstract ... 214
    110. 끝페이지 ... 218
  • 참고문헌

    1. 전체(0)
    2. 논문(0)
    3. 특허(0)
    4. 보고서(0)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