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보고서 > 보고서 검색상세

보고서 상세정보

농어촌지역 에너지복지 증진을 위한 LPG 역할 : 저소득층 에너지 소비지출의 형평성 개선 연구

  • 과제명

    농어촌지역 에너지복지 증진을 위한 LPG 역할: 저소득층 에너지 소비지출의 형평성 개선 연구

  • 주관연구기관

    에너지경제연구원
    Korea Energy Economics Institute

  • 연구책임자

    박진호

  • 참여연구자

    설윤   남수현  

  • 보고서유형

    최종보고서

  • 발행국가

    대한민국

  • 언어

    한국어

  • 발행년월

    2015-12

  • 과제시작년도

    2015

  • 주관부처

    산업통상자원부

  • 사업 관리 기관

    에너지경제연구원
    Korea Energy Economics Institute

  • 등록번호

    TRKO201600001656

  • 과제고유번호

    1105010663

  • DB 구축일자

    2016-05-21

  • 초록 


    2. Research & Results
    The study analyzed imbalances of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among regions and income groups by ...

    2. Research & Results
    The study analyzed imbalances of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among regions and income groups by using household surveys conducted by Korea National Statistics Office between 2006 and 2014. First , the study analyzed statistics by dividing them into urban and rural groups. According to the findings, the monthly average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in income deciles in both groups had increased steadily since 2006. As expected, the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in urban areas were higher than those in rural areas, and particularly the gap in the top income deciles between urban and rural areas was much higher than that in the bottom deciles. The results also showed that the monthly average household expenses on cooking and heating energy in urban and rural deciles had risen constantly since 2006. The expenses in urban areas were higher than those in rural areas until 2008, but the expenses in rural areas surpassed those in urban areas and stayed higher since 2009. Over the entire analyzed period, however, the ratio of the monthly average expenses on cooking and heating energy to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were generally higher in rural areas than in urban areas.
    Second, based on these analyzed statistics, the study utilized Suits and Kakwani progressivity indexes and compared imbalances of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among different regions. The study found that there existed imbalances in Korea in th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in proportion to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The comparison of urban and rural samples showed that expense imbalances in rural areas were higher than those in urban areas. Therefore, it appears more urgent to tackle rural expense imbalances rather than urban ones.
    Third, the amount of subsidies needed to address rural imbalances was estimated based on progressivity indexes calculated for regions. The following three elements were considered to estimate the amount of subsidies: (i) the ratios of the averag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in urban deciles, (ii) the ratios of the averag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in rural deciles, (iii) the ratios of the averag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in rural deciles’ urban counterparts. The first method used income and estimated the amount of subsidies as a cost to bring down the ratio of the averag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 to income in each rural decile as low as that in each of their urban counterparts. The results showed that the bottom three income deciles deserved subsidy. Monthly subsidies were estimated at KRW 22,600 for the first decile, KRW 4,711 for the second, and KRW 10,981 for the third. It demonstrates that subsidies should be provided to the deciles in different amounts, because the subsidy scheme aims to help the bottom rural deciles to achieve the average expense ratios of their urban counterparts.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method had higher estimates than the first method, having used consumer spending and estimated the amount of subsidies as a cost to bring down the ratio of the averag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 to consumer spending in each rural decile as low as that in each of their urban counterparts. Although they were all different depending on the decile, monthly subsidies were calculated between KRW 4,672 and 31,291. The results indicate that if a policy providing these subsidies is implemented, it could tackle the regressive nature of the rural expense ratios and help rural areas to reach the urban ratios and ensure more energy equality.
    This study also used the progressivity indexes and estimated the effectiveness of the energy voucher scheme, which was scheduled to take effect in December 2015, in ensuring greater energy equality. The government scheme is available only for those households who have ‘elders, children or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earn no more than 40 percent of the median income. The scheme offers subsidies in proportion to income, but the average amount is roughly KRW 100,000 annually and KRW 8,333 monthly. The study added KRW 8,333 each to the households in Korea National Statistics Office that satisfied the government requirements to calculate the progressivity indexes. The calculation proved that the progressivity indexes increased, and accordingly the scheme could make progress in energy equality.
    Finally, the study estimated the consumption of cooking and heating energy in rural areas and measured the sensitivity of the consumption in accordance with price and income changes. The analysis of price and income elasticity of demand could have policy implications because it predicts how energy consumption for cooking and heating would change when a subsidy policy for price and income is put in place. A partial adjustment model (PAM) was applied to statistics from household surveys between 2012 and 2014 to measure elasticity coefficients. The results of the empirical analysis showed that when the combined price, derived from LPG and kerosene prices, is increased by 1%, demand for cooking and heating energy dropped approximately between 0.006% and 0.009%. By contrast, the income elasticity results showed that the coefficient was close to 0, and thus the scheme is expected to have little impact on income elasticity.
    The study demonstrated that imbalances of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in rural areas are worse than those in urban areas, and requires a subsidy policy designed to focus more on rural areas and alleviate energy burdens. To address the expense imbalances, the Korean government is currently carrying out the projects that supply small LPG storage tanks and pipeline networks to counties and towns. For those projects, this study makes two recommendations. First, the policy to expand the supply of LPG needs to be approached through bringing greater energy affordability and fairness among different regions. When the projects proceed, considering fairness in rural areas compared with energy consumption conditions in urban areas, they need to be implemented in a way that makes it a priority to tackle energy affordability imbalances in different regions and income groups is important, as well as the economic benefits of the supply projects. A close review might be needed to ensure fair assessments and budget allocations when those eligible and the amount of money are determined. In addition, policy options such as income subsidies and energy vouchers should be taken into consideration to enhance fairness especially for those in marginalized regions who cannot benefit from the LPG supply projects.
    Second, further considerations exist in providing quantitative support methods for expanding LPG supply. Simplifying the distribution process could induce a fall in the LPG prices when supporting LPG for cooking and heating. Depending on the degree of the price decline, a different level of progress in energy affordability would be made in each area. Therefore, it is critical to set the appropriate bulk LPG prices in different rural areas, and differential pricing policies for different income and consumer spending levels may aid in energy equality.
    This study also recommends the right level of subsidies under the government energy voucher scheme designed to support low-income families. Using statistics from household surveys, the study found the proper monthly average amount of subsidies to be KRW 22,571 and KRW 28,775 respectively, on the basis of th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to consumer spending and income for the first decile. Meanwhile, when targeting the urban average heating and cooking expense ratios, the study found the amount of subsidies to be KRW 31,291 and KRW 36,111 respectively, based on the cooking and heating energy expenses to consumer spending and income for the first decile. When the ratios for the second decile were used, the amount of subsidies decreased slightly; however, the current amount of KRW 8,333 under the current scheme seems insufficient compared to the above estimations. Although the current amount might help to make some improvements in energy equality, it would be difficult to help rural areas make as much progress as urban areas under the current scheme. Therefore, a policy increasing the amount of subsidies would be necessary when more project budget is acquired.


    2. 연구 결과 및 정책 제언
    본 연구에서는 2006년∼2014년 기간의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지역 및 소득계층 간 취사난방비 소비지출의 불균형도를 분석하였다. 도시와 농어촌으로 표본을 나누어 자료를 분석한 결과...

    2. 연구 결과 및 정책 제언
    본 연구에서는 2006년∼2014년 기간의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지역 및 소득계층 간 취사난방비 소비지출의 불균형도를 분석하였다. 도시와 농어촌으로 표본을 나누어 자료를 분석한 결과 두지역 모두 분위별 월평균 소득과 소비지출이 2006년 이후 꾸준히 증가했다. 예상한 바와 같이 도시 지역의 소득 및 소비지출은 농어촌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하위 소득분위보다 상위 소득분위의 격차가 더 크게 나타났다. 도시와 농어촌 지역의 분위별 월평균 취사난방비 소비지출 또한 2006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왔으며, 2008년까지 도시 지역의 취난비가 농어촌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으나, 2009년 이후는 상황이 역전되어 농어촌 지역의 취난비가 도시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전 분석기간에 걸쳐 도시와 농어촌 지역의 소득 및 소비지출 대비 분위별 월평균 취난비 지출 비중은 전반적으로 농어촌지역이 도시 지역보다 높았다.
    위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Suits 및 Kakwani 누진도 지수를 이용하여 지역 간 취난비 소비지출의 불균형도를 비교하였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 가구의 소득 및 소비지출 대비 취난비 지출이 불균형 상태에 있으며, 도시 지역과 농어촌 지역 샘플을 나누어 비교한 결과 농어촌 지역의 취난비 지출 불균형도가 도시 지역보다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농어촌 지역의 취난비 지출 불균형도 개선이 도시 지역보다 시급한 것으로 생각된다.
    세 번째로 지역별로 산정된 누진도 지수를 기준으로 농어촌 지역의 불균형도 개선을 위한 소득보조 금액을 추정하였다. 소득보조 금액의 산정 방식은 3가지로 구분하였다: (i)도시 지역 분위 평균 취난비 비중, (ii)농어촌 지역 평균 취난비 비중, (iii)도시 지역 동일 소득분위 취난비 비중. 첫 번째 안에서는 농어촌 지역의 소득분위별 취난비 지출 비중을 동일 분위의 도시 지역 비중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을 소득보조 금액으로 산정하였다. 이러한 기준하에 소비지출 대비 취난비를 기준으로 하위소득 3분위까지가 소득보조 대상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소득보조 금액은 1분위는 매월 약 22,600원, 2분위는 4,711원, 3분위는 10,981원 수준으로 산정되었다. 이는 평균 취난비 수준을 목표로 하는 소득보조 방식을 고려할 때 소득분위별로 차등적으로 보조 금액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소비지출을 기준으로 도시 지역 동일 분위 취난비 비중 수준으로 농어촌 취난비 비중을 낮추기 위해 소요되는 금액은 첫 번째 방안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분위별로 상이하나 4,672원∼31,291원으로 산정되었다. 이러한 소득보조 정책 시행 시 농어촌 취난비 지출의 역진성은 도시 수준으로 개선되어 농어촌 가구의 형평성 개선이 어느정도 이루어진다는 것을 보여 준다.
    본 연구에서는 추가로 2015년 12월부터 시행 예정인 에너지바우처 지급 사업에 대한 형평성 개선 효과를 누진도 지수를 이용하여 대략적으로 추정해 보았다..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지원 기준은 ‘중위소득대비 40% 이하’이면서 ‘노인, 아동, 또는 장애인을 포함’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 수준은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적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평균적으로 연간 10만 원(월 8,333원) 정도의 바우처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 8,333원을 기준으로 통계청 가계조사동향 자료를 기준으로 유사한 가구에 보조금액을 지원해서 누진도 지수를 산정한 결과 누진도 지수는 증가하여 형평성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음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농어촌 지역의 취난비 사용량을 추정하여, 가격과 소득변화에 대한 사용량 민감도 변화를 추정하였다. 본 수요의 가격 및 소득 탄력성 분석을 통해 소득 및 가격보조 정책 시행 시 취난비 사용량의 변화를 예상해본다는 점에서 정책적 함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탄력성 분석을 위해 2012∼2014년 가계동향조사 자료 샘플을 부분조정모형(PAM)을 사용하여 탄력성 계수를 추정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LPG와 등유 취난비 연료 가격을 기준으로 산정한 혼합가격이 1% 상승 시 약 0.006%∼0.009%의 취난비 수요가 하락할 수 있음을 보였다. 반면, 소득 탄력성 결과는 탄력성 계수가 0에 가까운 값을 가져 소득 탄력성의 효과는 미미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농어촌 지역의 취난비 지출의 불균형도가 도시 지역보다 심각하며, 이에 따라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취난비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였다. 현재 취난비 지출의 불균형도 개선을 위해 정부는 농어촌 마을 단위 및 군 단위 LPG 소형저장탱크 및 배관망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위 사업에 관한 두가지 제언을 한다. 첫째, LPG 보급 확대 정책은 에너지 복지 증진과 지역 간 형평성 문제 개선 측면에서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 본 사업을 진행하면서 도시 지역의 에너지 소비 여건과의 형평성 문제를 고려하여 보급 사업의 경제성만 고려하는 것이 아닌, 지역 및 계층 간 에너지 복지 불균형 개선을 우선시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지원 대상 선정 및 금액 산정 시공정한 평가와 예산 배분이 이루어지도록 사전에 면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며, 형평성 개선 측면에서 LPG 보급 확대 정책의 혜택조차 받지 못하는 에너지 소외지역 주민을 위한 정책(소득보조, 에너지 바우처 지급 등) 또한 함께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둘째, LPG 확대 보급에 있어 정량적인 지원 방안에 관해서는 더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농어촌이나 군 단위 지역에 LPG를 이용한 취난방 방식을 지원하는데 있어 유통단계 간소화로 인한 LPG 가격 하락 유인이 발생하게 된다. 가격 하락 효과 크기에 따라 농어촌 취난비 지출의 형평성 개선정도는 달라질 것으로 예상한다. 따라서 농어촌 지역의 적정 벌크 LPG 가격 정책이 중요하며, 소비지출 및 소득 수준에 따른 차별적인 가격 정책도 형평성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다음으로 저소득층 대상 에너지바우처 지원 정책의 지원 금액의 적정 수준에 관한 제언이다. 본 연구에서 사용한 가계동향조사 자료를 기본으로 산정한 소득보조 금액은 소득 1분위 소비지출과 소득 대비 취난비를 기준으로 각각 22,571원, 28,775원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도시 평균 취난비 비율을 목표로 한 결과 또한 소득 1분위 소비지출과 소득 기준으로 각각 31,291원, 36,111원으로 나타났다. 소득 2분위를 기준으로 산정할 시 보조 금액은 다소 줄어들지만, 현재의 평균 월 8,333원의 지원 금액은 위 결과와 비교해 다소 낮은 지원 비용으로 판단된다. 이러한 금액 지원 시 형평성 개선 효과는 나타날 것으로 예상 하지만 개선 정도에 대해서는 도시 지역 수준만큼의 개선 효과는 이루어지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 이에 향후 사업 예산 확보가 진행된다면 지원 금액을 높이는 정책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 목차(Contents) 

    1. 표지 ... 1
    2. 참여연구진 ... 5
    3. 요약 ... 7
    4. ABSTRACT ... 13
    5. 목차 ... 21
    6. 표목차 ... 23
    7. 그림목차 ... 25
    8. 제1장 서론 ... 29
    9. 제2장 선행 연구 ... 31
    10. 1. 형평성과 누진도 ... 3...
    1. 표지 ... 1
    2. 참여연구진 ... 5
    3. 요약 ... 7
    4. ABSTRACT ... 13
    5. 목차 ... 21
    6. 표목차 ... 23
    7. 그림목차 ... 25
    8. 제1장 서론 ... 29
    9. 제2장 선행 연구 ... 31
    10. 1. 형평성과 누진도 ... 31
    11. 2. 수요 탄력성 ... 34
    12. 제3장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 현황 ... 37
    13. 1. 자료 설명 ... 37
    14. 2. 기초 통계량 및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 현황 ... 38
    15. 3. 소득계층별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 현황 분석 ... 42
    16. 4. 지역별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 현황 분석 ... 52
    17. 제4장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의 불평등도 및 수요 탄력성 분석 ... 61
    18. 1. 불평등도 지수 추정 방법론 ... 61
    19. 2.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의 불평등도 분석 ... 65
    20. 3. 취사・난방 에너지 소비지출의 형평성 개선을 위한 분석 ... 79
    21. 4. 저소득층 에너지바우처 지원 정책 분석 ... 94
    22. 5. 농어촌 취사・난방 수요의 가격 및 소득 탄력성 분석 ... 96
    23. 제5장 결론 및 시사점 ... 105
    24. 1. 연구 결과 요약 ... 105
    25. 2. 정책적 시사점 ... 108
    26. 참고문헌 ... 111
    27. 끝페이지 ... 115
  • 참고문헌

    1. 전체(0)
    2. 논문(0)
    3. 특허(0)
    4. 보고서(0)

 활용도 분석

  • 상세보기

    amChart 영역
  • 원문보기

    amChart 영역